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코비치, 호주오픈에서만 7번 우승 '최다 기록'

호주오픈에서는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가 최고다. 호주오픈 남자단식에서 개인 통산 7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2019 호주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웃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AP=연합뉴스]

2019 호주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웃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27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을 불과 2시간 4분 만에 세트 스코어 3-0(6-3 6-2 6-3)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410만 호주달러(약 32억7000만원).
 
이로써 조코비치는 호주오픈에서만 7번(2008, 2011~13, 2015~16, 2019)이나 우승하면서 이 대회 남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까지는 조코비치와 로이 에머슨(은퇴·호주), 로저 페더러(스위스) 세 명이 나란히 6회 우승을 기록했다.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을 연달아 제패한 조코비치는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3회 연속 우승을 달성하며 남자 테니스 최강의 자리를 확인했다. 조코비치는 또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횟수를 15회로 늘리면서 3위에 자리했다. 이 대회 전까지는 피트 샘프러스(은퇴·미국)와 함께 14회로 공동 3위였다. 이 부문 1위는 페더러의 20회이며, 2위는 나달의 17회다.  
 
준우승을 차지한 라파엘 나달과 손을 잡고 인사하는 노박 조코비치(오른쪽). [AP=연합뉴스]

준우승을 차지한 라파엘 나달과 손을 잡고 인사하는 노박 조코비치(오른쪽). [A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2017~18년에 슬럼프와 부상으로 힘든 인고의 시간을 보냈다. 2016년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커리어 그랜드슬램(4대 메이저 대회 전부 우승)을 달성한 조코비치는 목표 의식을 잃고 극강의 모습이 사라졌다. 아내 옐레나와 불화설에 설상가상 팔꿈치 부상까지 겹치면서 조코비치의 시대는 저무는 듯했다. 2016년 말 앤디 머리(영국)에게 세계 1위를 내줬다.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선 당시 시드도 받지 못한 정현에게 16강전에서 졌다. 특유의 정교한 샷이 잘 보이지 않았다. 결국 20위 밖으로까지 순위가 밀리면서 조코비치는 고질적인 통증이 있던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 다시 코트로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었지만, 조코비치의 선택은 성공했다. 지난해 프랑스오픈 8강에 진출하고 윔블던, US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예전의 무결점의 선수가 돌아왔음을 알렸다. 지난해 말 다시 세계 1위에 올랐고,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조코비치의 세상임을 선포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