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판 준비 양승태…김기춘 변호 맡은 판사 출신 변호사 추가투입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심사를 마치고 검찰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심사를 마치고 검찰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판사 출신 변호사를 추가로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2월 검찰이 기소한 뒤 열리는 재판에 대비해 변호사가 추가로 투입될 가능성도 있다.  

 
 27일 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최근 이상원(50·연수원 23기)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이 변호사는 1997년 판사 생활을 시작해 2008년 서울고법 판사를 끝으로 법복을 벗었다.  
 
 양 전 대법원장이 1999년 서울지법 파산수석부장판사로 재직할 당시 같은 법원에 근무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 당시 장관을 지낸 박철언 전 자민련 부총재 사위로도 알려져 있다. 최근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변호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문화계 인사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항소심 변호도 맡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지난해 법무법인 로고스의 최정숙(52·연수원 23기)·김병성(41·38기) 변호사를 선임했다. 이들은 지난 11∼17일 검찰 소환조사 때도 동행했다. 검찰 출신인 최 변호사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연수원 동기다. 양 전 대법원장과 사돈 관계인 김승규 전 법무부 장관이 로고스 상임고문으로 재직 중인 점도 변호인단 구성에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도 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 23일 오전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오고 있다. 왼쪽은 최정숙 변호사. 우상조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 23일 오전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오고 있다. 왼쪽은 최정숙 변호사. 우상조 기자

 
 양 전 대법원장은 영장실질심사가 열리기 전에 이상원 변호사를 선임했고, 심문 당일 변론전략 역시 이 변호사가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변호사는 지난 23일 오후 심문을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게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앞으로도 변호인을 추가로 선임할 가능성이 크다. 40개 넘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검찰과 다투고 있는 데다 변론을 위해 검토할 기록도 상당하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연루자 가운데 가장 먼저 기소된 임종헌(60·연수원 17기) 전 법원행정처 차장은 대법원 재판연구관 경력의 황정근(58·15기) 변호사와 대검 공안기획관 출신 김창희(56‧22기) 변호사를 비롯해 11명으로 변호인단을 꾸렸다.  
 
 최정숙 변호사는 양 전 대법원장의 첫 소환조사를 마치고 “소명할 부분은 재판 과정에서 하겠다”며 기소 이후 재판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전초전 격인 영장실질심사에서는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막지 못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