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신같은 적산가옥이 사람보다 소중?" 손혜원에 분노

“아직도 재래식 화장실”…손혜원 “투기 폭로처” 아파트 갈등 진실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이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에 게재한 언론 보도에 관해 반박 및 해명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 [연합뉴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이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에 게재한 언론 보도에 관해 반박 및 해명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 [연합뉴스]

6만평 재개발…1419세대 아파트 건설 논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전남 목포를 찾은 지난 23일. 투기 여부를 둘러싼 주민간 찬반 양론이 팽팽한 가운데서도 유독 큰 불만을 나타낸 사람들이 있었다. 손 의원 측이 부동산을 산 만호동에서 1.5㎞가량 떨어진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조합원들이다.  

‘손혜원과 갈등’ 서산·온금지구 아파트
주민들 “발암물질인 석면 마시고 산다”
반대측 “문화재 가치 큰 근대산업유산”

 
이들은 손 의원의 목포 방문에 맞춰 호소문을 내고 “서산·온금지구 주민 삶을 위해선 재개발이 시급하다”며 “아파트 건설 재개”를 촉구했다. 해당 사업은 옛 조선내화 공장터를 비롯해 총 20만2000㎡(약 6만1100평) 부지에 1419세대의 아파트를 짓는 게 골자다. 앞서 손 의원은 자신에 대한 투기 의혹을 제기한 세력으로 재개발 조합을 지목했다.
 
손혜원 의원이 지난해 10월 25일 전남 목포에서 진행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현장 국감에서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사업 조합원으로부터 항의를 받는 모습. [연합뉴스]

손혜원 의원이 지난해 10월 25일 전남 목포에서 진행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현장 국감에서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사업 조합원으로부터 항의를 받는 모습. [연합뉴스]

손혜원 “재개발 조합, 폭로세력 의심”
조합 측이 손 의원에게 불만을 표시하기 시작한 것은 2017년 12월부터다. 옛 조선내화 공장용지 중 일부가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되면서 아파트 건설이 사실상 중단된 때였다. 조합원들은 당시 “문화재 지정에 손 의원이 개입했다”며 반발했다. 1938년 건립된 조선내화 부지는 내화(耐火) 건축자재의 생산설비와 건축물의 원형이 보존된 곳이다.
 
주민들은“그 흔한 편의점, 병원, 약국, 목욕탕도 없는 곳”이라며 “빈집, 폐가가 많은 데다 방치된 조선내화 공장에서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까지 날아온다”고 했다.
 
목포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과정에서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조선내화 부지와 인근 주택들. 프리랜서 장정필

목포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과정에서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조선내화 부지와 인근 주택들. 프리랜서 장정필

주민들, “사람보다 귀신 같은 적산가옥 소중한가”
손 의원 등이 주장하는 산업유산 보존 논리에 대한 반발도 크다. 주민들은 “아직도 재래식 화장실이 많고 눈이 오면 빙판길로 변해 노인들은 내려오지도 못하는 곳”이라며 “주민들이 분노하는 것은 저녁이 되면 귀신이 나올 것 같은 일본식 적산가옥을 더 소중히 여기고 있는 것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반면 손 의원을 비롯한 문화재 보존을 주장하는 쪽은 근대역사가 살아있는 공간인 조선내화는 보존해야 할 자산이라고 한다. 손 의원은 지난 18일 “재건축 조합과 중흥건설도 함께 검찰 조사를 받자”고 말했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한 곳과 검찰 수사를 함께 받겠다는 말이다.
 
지난 23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방문을 앞두고 목포시민과 한 시민단체 회원이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3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방문을 앞두고 목포시민과 한 시민단체 회원이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손 의원, “사업 무산 후 가만두지 않겠다”
이어 손 의원은 지난 23일 목포 기자간담회에서도 “합리적 의심”이라며 또 한 번 조합과 건설사 등을 겨냥했다. “아파트 사업이 중단된 시기와 자신에 대한 취재 시기가 무관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그는 “사업이 무산된 뒤 만나기만 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사람까지 있었다”고 덧붙였다.
 
시인이자 섬연구소 소장인 강제윤씨 등도 해당 부지에 대한 아파트 건설을 반대하고 있다. 강씨는 지난 23일 “조선내화 옛 목포공장 전체를 문화재로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자신이 쓴 ‘정재숙 문화재청장님께 드리는 편지’ 내용을 공개하면서 “문화재청장 직권으로 문화재로 등록해달라”고 썼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지난 23일 전남 목포 역사문화거리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지난 23일 전남 목포 역사문화거리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강제윤 소장 “재개발 면적 26분의 1 불과”
강씨는 “도시개발법상 현재대로 아파트가 건설되면 조선내화는 자신의 땅 9000여 평 중 절반인 4200여평과 공장 시설물들을 강제수용 당하게 된다”며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직권 등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조합이 계획 중인 아파트 건설 부지는 모두 37만5230㎡ 인데 강제수용하려는 조선내화 땅은 1만4076㎡”라며 “전체 면적의 26분의 1에 불과한 땅이 없다고 아파트를 못 짓겠습니까. 남의 땅에 욕심내지 마세요”라고 했다.
 
목포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조감도. [뉴시스]

목포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조감도. [뉴시스]

조선내화 측, “용지 매각보다 문화재 지정 추진”
부지 소유주인 조선내화 측도 문화재 지정을 추진해왔다. 조선내화는 설립 기인 1930년대부터 가동이 중지된 1990년대까지 국내 내화 건축자재의 역사가 두루 남아 있다. 문화재청 역시 현재 국내에 내화재 생산시설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는 점에서 산업사적 가치를 높게 평가한 바 있다. 현재 공장에는 내화 자재의 원료 반입부터 분쇄·혼합·성형·건조 설비가 모두 보존돼 있다.
 
목포=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