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안 그래도 치아 안 좋아…청와대 절대 안 갈 것”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6일 차기 대선 불출마 의사를 재차 피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전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난 절대 (청와대에) 안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정태호 일자리수석비서관과의 청와대 근무 환경에 대한 대화에서 나왔다. 유 이사장은 정 수석에게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최근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나면서 치아 6개를 어떻게 했다고 하고 문재인 대통령도 과거 민정수석비서관을 하면서 치아가 다 망가졌다고 하는데 청와대 일자리의 질을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 수석이 “질적인 부분에선 C나 D쯤 될 것 같다. 치아가 나갈 정도니까”라고 답하자 유 이사장은 “난 절대 안 갈 것이다. 안 그래도 치아가 안 좋은데”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저도 치아가 2개나 깨졌다”면서도 “국민을 위해서 일한다는 것은 참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강조했다.
 
비록 유 이사장의 이 같은 발언은 정 수석과 농을 주고받던 중 나왔지만 최근 유 이사장이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 등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청한 가운데 나온 탓에 정치적으로도 해석이 가능해 보인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7일 팟캐스트 방송 ‘고칠레오’를 통해 “(대통령이) 안 되고 싶다. 선거에 나가기도 싫다”며 정계 복귀설을 일축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알릴레오’ 5∼6회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출연한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김 장관과 함께 부동산과 주택 문제, 남북 철도·도로 연결 문제 등에 대한 현안을 주로 다룰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