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LB 공식 유니폼·야구화, 2020년부터 나이키가 공급한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새로운 용품 계약을 발표했다. 나이키가 2020년부터 메이저리그에 유니폼과 야구화를 독점 공급한다.

MLB 사무국은 나이키, 패너틱스와 2020년부터 10년간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고 26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2020년부터 나이키가 제작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나이키는 언더셔츠와 훈련복, 점퍼 등도 공급한다. 패너틱스는 팬에게 판매되는 용품을 생산해 판매한다.

메이저리그는 2016년 12월 언더아머와 유니폼 공급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재정 문제를 이유로 이 계약을 철회했고, 마제스틱이 유니폼을 독점 공급해왔다.

AP통신은 마제스틱 로고가 유니폼 상의 소매 쪽에 부착되고, 나이키 로고가 눈에 더 잘 띄는 유니폼 앞면에 붙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이키는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지안카를로 스탠튼(뉴욕 양키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등 메이저리그 스타들과 마이너리그 유망주 500명을 후원하고 있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