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바레인] 벤투호, 유효슈팅도 득점도 없이 0-0(전반 종료)

  



전반 45분은 소득 없는 공방전으로 끝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축구대회 8강 카타르와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벤투 감독은 약간의 변화를 줬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최전방에 서는 것은 같지만 이청용(보훔)과 손흥민(토트넘)이 좌우 날개로 서고 황인범(대전 시티즌)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2선을 구성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정우영(알 사드)과 주세종(아산)이 나섰고, 수비는 김진수(전북)-김영권(광저우 헝다)-김민재(전북)-이용(전북)이 포백으로 섰다. 골문은 변함없이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7골을 기록 중인 알모에즈 알리를 비롯해 대회 4경기 11득점의 막강한 공격력을 선보인 카타르였지만 전반전은 조심스러운 모습이었다. 적극적으로 나서기보단 조금 내려앉은 채 서로 기회를 엿봤다.

한국은 점유율을 높이며 카타르의 골문을 노렸지만 눈에 띄는 기회를 만들지는 못했다. 주세종, 황인범 등의 슈팅이 카타르 골문을 향했으나 번번히 벗어나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오히려 전반 36분 카타르의 역습 상황에서 문전 돌파를 허용하며 실점 위기를 겪기도 했으나 공은 골대를 벗어났다.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아부다비(UAE)=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