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랜드 스파오 웜히트, 따뜻한 이유…사랑의 씨줄·나눔의 날줄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이랜드월드 SPA 브랜드 '스파오'가 주거 취약 계층에게 겨울 방한 용품을 지원하는 '웜히트 바이 웜하트' 캠페인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스파오는 23일 이랜드재단을 통해 '빅이슈' 판매원들에게 스파오 웜히트와 백팩을 전달했다.



빅이슈는 홈리스에게 합법적인 일자리를 제공해 경제적인 자립의 기회를 주자는 취지로 발행되는 잡지다. 스파오는 이들을 응원하는 의미로 힘을 보태게 됐다.



박인숙 빅이슈코리아 사무국장은 “판매원들이 겨울철 외부에서 빅이슈를 판매하다 보면 지속해서 추위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데 스파오 웜히트 후원 덕에 따뜻해질 수 있겠다"며 "앞으로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19일에는 홈리스 무료 급식소 '바하밥집'에 방문해 스파오 웜히트를 나눠 주며 희망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서울시노숙인협회를 통해 웜히트 1000장, E-롱패딩 280벌 등을 후원하는 등 주거 취약 계층에게 총 3600만원 상당의 물품과 기부금을 전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랜드재단은 이랜드 경영 이념 중 하나인 '나눔'을 직접 실천하며 소외 계층을 돕는 활동을 다양하게 전개한다"며 "이랜드는 패션, 유통, 외식, 레저 등 이랜드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취약 계층을 돕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ac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