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군,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앵콜공연…온유·조권·고은성 더블캐스팅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지난해 흥행했던 육군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가 앵콜 공연으로 다시 대중 앞에 선다.

육군은 25일 "뮤지컬 '신흥무관학교'가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앵콜 공연을 확정하고 오는 2월27일부터 다시 한번 관객 앞에 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앵콜 공연은 다음 달 27일부터 오는 4월21일까지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신흥무관학교'는 지난해 9월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첫 공연을 선보인 육군 창작 뮤지컬이다.

대한민국 육군의 뿌리가 된 '신흥무관학교'를 배경으로 격변하는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독립을 위한 치열한 삶을 다뤘다.

특히 일제에 항거하고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친 평범한 청년들의 이야기를 역동적으로 담아냈다는 평을 받는다.

지난 6일 대구 공연을 마지막으로 4개월 간 전국 투어 공연을 마무리한 '신흥무관학교'는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끌어냈다. 지난해 9월 진행된 서울 공연 당시에는 인터파크, 예스24 등에서 예매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서울 공연 이후 진행된 성남·안동·목포·전주·울산·대전·강릉·부산·대구 등 지방 공연에서도 인기 행진을 이어갔다. 육군에 따르면 전국 12개 도시, 65회 공연에서 총 5만2000 명 이상의 관객(국군 장병 1만2000명 포함)이 뮤지컬을 관람했다.

아울러 신흥무관학교는 화려한 출연진과 연출진으로도 주목을 받았다. 작품의 흥행을 견인한 배우 지창욱(병장)과 강하늘(상병), 그룹 인피니티 성규(본명 김성규·일병)를 비롯해 임찬민, 이태은, 신혜지, 이정열, 오진영 등 뮤지컬 배우들은 탄탄한 연기력과 가창력으로 공연을 풍성하게 만들었다는 평이다.


특히 이번 앵콜 공연은 주요 배역의 '더블 캐스팅'으로도 눈길을 끌고 있다. 지창욱(병장)이 맡은 신흥무관학교 학생 '동규' 역은 뮤지컬 배우 고은성(이병)이 맡는다. 강하늘이 맡은 학생 '팔도'역 그룹 2AM 조권(일병)이 연기한다. 성규(일병)가 맡은 신흥무관학교 교관 '지청천'역은 그룹 샤이니의 온유(본명 이진기·이병)가 함께한다.

이와 함께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 '사춘기', '마마 돈 크라이' 등을 쓴 이희준 작가와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 '트레이스 유' 등에 참여한 박정아 작곡가, 대학로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연출로 주목받은 김동연 연출 등이 함께 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 같은 출연진과 연출진을 바탕으로 '신흥무관학교'는 제7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 남우주연상·여우신인상,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여우신인상·안무상 등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다.

한편 육군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뮤지컬 제작을 위해 지난 2017년 2월 전 장병을 대상으로 소재 공모를 받았고, 총 300여 편의 응모 소재 중 육군의 뿌리이자 독립군과 광복군의 애국정신·군인정신을 잇는 '신흥무관학교'를 최종 선정했다.

특히 육군은 당시 '신흥무관학교'가 우리 독립운동사에서 가지는 중요성에 비해 그동안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 시나리오 작업을 하며 역사 전문가들에게 수차례 자문을 구해 사실을 고증하는 노력을 함께 기울였다.

육군은 "뮤지컬 '신흥무관학교'를 통해 대한민국 국군 장병과 모든 국민이 독립의 의미를 되새기고,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또 한 번의 뜻 깊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