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항서는 '기적'에 기대지 않는다

연합뉴스

  


'기적'은 없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4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UAE 아시안컵 8강 일본과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4강 진출이 좌절된 베트남은 이번 경기로 아시안컵 일정을 마쳤다. '우승후보' 일본을 상대로 베트남은 당당하게 또 대등하게 맞섰다. 또 한 번의 기적을 노렸지만 일본의 저력을 넘어서지 못했다.
 
박 감독이 일궈낸 업적 대부분은 이렇듯 기적이라고 표현된다. 베트남이 워낙 약체다. 아시아에서 영향력과 존재감이 없었던 팀이었다. 이런 팀으로 눈부신 성과를 내니 기적이라 불리는 것이 맞다.
 
앞으로는 다르다. 아시안컵을 치르면서 베트남은 '기적의 팀'이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통할 수 있는 경쟁력을 입증한 팀이 됐다. 더 이상 아시아의 변방이 아니다. 박 감독이 오기 전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다. 과거 베트남은 일본과 이렇게 대등하게 싸울 수 있는 팀이 아니었다. 박 감독이 이렇게 만들었다.
 
이제 박 감독은 기적에 기대지 않는다. 아니 처음부터 기적에 기대지도 않았다. 철저한 분석과 준비 그리고 훈련과 전술로 만들어낸 경쟁력이다.
 
앞으로 박 감독은 기적이 아닌 모두가 인정하는 강력한 베트남 만들기에 나설 예정이다. 기적은 약팀이 강팀을 잡을 때 쓰는 표현이다. 이제 베트남은 기적이라 불릴 만큼 약하지 않은 팀이 됐다.
 
아시안컵을 끝냈지만 박 감독은 여전히 바쁘다. 할 일이 많다. 그는 "베트남에서 23세와 대표팀을 겸직하고 있다. 다음 대회를 준비해야 한다. 3월에 22세 대회가 있다. 이 대회 예선전을 준비해야 한다. 그 대회 끝나면 월드컵 예선이 이어진다"며 다음 행보를 설명했다.
 
그리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일본과 같은 톱 레벨 국가들과 동등해지기 위해서는 선수들의 노력이 필요하다. 여기에 베트남 축구 시스템도 더 갖춰져야 한다. 환경적인 부분을 보강해야 한다. 그래야 톱 레벨 국가와 같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몇 차례 국제대회에서 성적을 내는 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이다. 장기적으로 베트남 축구의 경쟁력을 높이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박 감독이 베트남에서 노리는 '진정한 목표'가 무엇인지 느낄 수 있는 말이다.
 
두바이(UAE)=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