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군함, 또 대만해협 통과…미중협상 앞두고 中 압박카드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오는 30~31일 워싱턴에서 진행될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미국이 또다시 대만해협에 군함을 파견했다. 미 군함의 대만해협 통과는 올 들어 처음이다.



24일(현지시간) CNN 등은 미 태평양 함대성명을 인용해 미사일 구축함인 맥캠벨함과 보급함 월터 딜함이 이날 대만해협을 통과했다고 전했다.



팀 고만 미 태평양함대 대변인은 "이번 작전은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선박들의 운항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보여준다"며 "미 해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곳이라면 비행, 항행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작전에 대한 중국군의 대응 여부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미 해군은 지난해 7월, 10월과 11월 대만해협에 군함을 파견해 중국의 반발을 산바 있다. 이는 과거 한해 한번씩 대만해협을 통과했던데 비해 크게 증가한 빈도다.



중국이 대만해협을 '앞바다'로 여기는 만큼 미 군함의 대만해협 통과는 미국이 '대만카드'를 활용해 무역전쟁 상대국인 중국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최근 중국 군용기 여러 대가 대만 주변 상공에서 비행훈련을 실시해 대만 군용기가 긴급 발진하는 등 양안(중국과 대만)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 군용기들이 지난 22일 대만 남쪽 바시 해협 주변 상공에서 비행훈련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