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린의 아라비안나이트]20분 연속 롤러코스터 타는 기분…사막 사파리 가보니

아시안컵이 열리고 있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는 사막 사파리 투어를 즐길 수 있다. 두바이=박린 기자

아시안컵이 열리고 있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는 사막 사파리 투어를 즐길 수 있다. 두바이=박린 기자

 
2019 아시안컵 축구대회가 열리고 있는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 시내는 마치 미국 뉴욕처럼 화려하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 부르즈 칼리파(168층) 같은 고층빌딩이 즐비하다.
 
하지만 차로 한시간 정도 벗어나면 영화에서나 보던 모래사막이 펼쳐진다. 우리돈으로 60달러(6만7800원)를 내면 '사막 사파리 투어'를 즐길 수 있다. 두바이에 오면 꼭 한번 해봐야한다는 말에, 축구대표팀 훈련이 없는날 체험해봤다.
 
하이라이트는 사륜구동차를 타고 모래 사막을 곡예질주하는 '듄 베이싱'. 각국 관광객을 태운 SUV 도요타 랜드크루저 수십대가 일렬로 대기한다. 모리셔스로 신혼여행을 떠나기 전 두바이를 경유한 신혼부부, 혼자서 한국축구대표팀 경기를 보러온 남성 등 한국인들도 있었다.

현지 기사는 타이어 바람을 뺀다. 울툴붙퉁한 사막 언덕에 바퀴가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두바이=박린 기자

현지 기사는 타이어 바람을 뺀다. 울툴붙퉁한 사막 언덕에 바퀴가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두바이=박린 기자

 
현지 기사는 차에 내려 타이어 바람을 뺀다. 울퉁불퉁한 사막 언덕에 바퀴가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기다리면서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는데, 사막 한가운데서 팔아서인지 30디르함, 우리돈으로 9200원이나 받았다. 
 
사막에서 작은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는데 30디르함 우리돈으로 9200원이나 받았다. 두바이=박린 기자

사막에서 작은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는데 30디르함 우리돈으로 9200원이나 받았다. 두바이=박린 기자

차는 시속 20km~60km 정도로 달리지만, 사막 경사가 60도~70도 정도로 가파른 곳도 있다. 차가 전복될 것 같은 불안감이 들지만, 기사는 마치 F1 레이서처럼 자유자재로 운전한다.
 
차가 공중에 붕떠서 수직으로 떨어지기도 한다. 마치 20분 연속 롤러코스터를 타는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중간에 잠시 멈춰 사막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을 수 있다. 보드를 타고 사막을 내려올 수 있는 '샌드보딩'도 할 수 있다. 그리고 다시 20분은 내달린다. 차량 손잡이를 꽉 잡아야한다.  
사막 사파리 투어 중 낙타를 타거나 먹이를 줄 수 있는 체험도 있다. 기자를 비롯한 한국인들은 낙타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 두바이=박린 기자

사막 사파리 투어 중 낙타를 타거나 먹이를 줄 수 있는 체험도 있다. 기자를 비롯한 한국인들은 낙타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 두바이=박린 기자

 
중간에 낙타를 타거나 낙타에게 먹이를 줄 수 있는 체험도 있지만, 기자를 비롯한 한국 관광객들은 메르스에 대한 우려탓에 낙타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 유럽인들이 스스럼없이 낙타를 쓰다듬고 얼굴을 비비는 모습이 놀라웠다. 
아랍식 빌리지에서 밸리댄스 같은 공연을 즐길 수도 있다. 두바이=박린 기자

아랍식 빌리지에서 밸리댄스 같은 공연을 즐길 수도 있다. 두바이=박린 기자

 
아랍식 빌리지에서 양탄자에 앉아 식사하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양고기, 케밥 등 뷔페식 식사는 공짜다. 끊임없이 돌고 도는 이집트 전통춤 탄누라 댄스, 밸리댄스, 불쇼가 펼쳐진다. 
 
모래언덕에서 일몰을 지켜보는 것, 사막에서 하늘의 별을 바라 보는 것도 꽤 낭만적이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