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자친구’ 종방연 온 김혜은 “혜교·보검 사랑보며 순수해졌다”

드라마 ‘남자친구’가 24일 막을 내렸다. [사진 tvN]

드라마 ‘남자친구’가 24일 막을 내렸다. [사진 tvN]

배우 김혜은이 ‘남자친구’ 종방연에 참석해 “물질이나 명예, 나이를 뛰어넘는 이상적인 사랑을 볼 수 있어서 마음이 순수해졌다”고 밝혔다.  
 
김혜은은 24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종방연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옆에서 구경하는 입장이었지만 굉장히 부러웠다. 한 번쯤 누구나 꿈꿔보는 사랑을 잘 표현해낸 ‘남자친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혜은은 또 “가장 큰 소득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배우들, 스태프들, 홍보팀 직원들하고 친해질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혜은이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식당에서 열린 tvN 드라마 ‘남자친구’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배우 김혜은이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식당에서 열린 tvN 드라마 ‘남자친구’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이날 종방연에는 박보검, 장승조, 남기애, 고창석, 박진주, 김혜은, 백지원, 김주헌, 곽선영, 이시훈, 전소니, 김호창, 블락비 피오 등이 참석했으며 송혜교는 스케줄 상의 이유로 다소 늦게 합류했다.
 
이날 방송을 마무리 한 ‘남자친구’는 송혜교와 박보검이 재결합하면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마지막회에서 차수현(송혜교 분)이 김진혁(박보검 분)에게 용기 내서 찾아왔고 두 사람은 재결합했다. 김진혁은 헤어지자는 차수현에게 “당신은 이별을 해라. 난 사랑을 할 거다. 다시 내기하자. 당신의 이별이 이기는지, 나의 사랑이 이기는지”라며 변함없는 사랑을 보였다. 김진혁은 계속 기다렸다.  
 
마지막회에서는 이들의 1년 후 모습도 그려졌다. 차수현과 김진혁의 사랑은 더욱 깊어졌다. 김진혁은 태경그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차수현의 아버지 차종현(문성근 분)을 면회할 정도로 가까워졌다. 두 사람은 행복하게 데이트를 했다.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이 여행 얘기를 하다가 차수현은 “산티아고 가자”고 말했고, 김진혁은 “결혼하고 가면 안 될까”라며 청혼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