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깨수술 받은 70대 낙상사… 의료진 관리소홀 의혹

일산병원 전경. 사진=연합
일산병원 전경. 사진=연합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어깨 수술을 받은 70대 환자가 의료진의 관리소홀로 낙상해 사망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어깨 소독 후 낙상… 뇌출혈 수술중환자실 입원 한달만에 숨져… 경찰, 의료진 과실 여부 수사 중

일산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사망한 A(74)씨의 유족 B(37)씨로부터 일산병원 소속 의료진 2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받았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27일 어깨수술 부위에 대한 드레싱(소독)을 받은 뒤 수술대 위에서 낙상했다.



이후 뇌출혈로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한 달여 간 입원한 끝에 회복하지 못하고 이달 2일 사망했다.



A씨의 아들인 B씨는 이 과정에서 낙상의 위험이 큰 중증 환자에 대한 의료진의 관리 소홀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B씨는 “관련 전공의는 애초에 수술실에 없었으며, 간호사는 소독작업 후 정리를 위해 수술실을 퇴실했다”며 “결국 인턴 의사 1명만 있었던셈인데, 인턴도 낙상 장면을 목격하지 못하는 등 관리가 매우 소홀했다”고 말했다.



이어 “거동이 불편하고, 섬망 증상(환각 또는 떨림 등이 자주 나타나는 병적 정신상태)이 있는 중증 환자를 수술대 위에 고정하는 버클도 하지 않았다”면서 “낙상 이후 뇌출혈에 관한 판단도 늦어 수술이 늦게 이뤄져 상태가 악화돼 결국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해당 의료진에 출석을 요구, 현재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또 뇌출혈 발병 등과 관련한 대응 면에서 의료진의 과실이 있는지 등에 주안점을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B씨는 “아버지가 돌아가시자마자 병원 측에서는 병원장 면담이 언제든지 가능할것처럼 얘기했는데, 현재까지 면담은커녕 담당 의료진의 제대로 된 사과도 받지 못했다”며 “우리 가족과 같은 사례가 또 나오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호소했다.



일산병원 측은 이에 대해 “유가족의 지적에 대해 인정할 부분은 인정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담당 부서에서도 지속적으로 유가족에게 성의 있게 대응하려고 노력했다”고 해명했다.



노진균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