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 풍서천 야생조류 분변서 저병원성 H7N9형 AI 판명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충남 천안시 풍서천 일대에서 검출된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는 저병원성인 것으로 판명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17일 천안시 동남구 풍서천 일대에서 채집한 야생조류 분변시료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저병원성 H7N9형 AI로 확진됐다고 24일 밝혔다.



H7N9형 바이러스는 전염력이 약한 저병원성이지만 고병원성에 준하는 방역이 필요하다. 중국에서 사람에게 옮겨가 사망시킨 사례가 있어서다.



환경과학원의 1차 유전자 서열 분석에서는 인체 감염을 일으켰던 중국의 바이러스와는 유사성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지만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안심할 수 없다. 최종 검사 결과가 나오려면 1주일 이상 걸린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야생조류 분변 채취지 반경 10㎞에 내려진 가금류와 사육조류 이동 금지 조치를 유지했다.



환경과학원은 올해 예년에 비해 많은 약 147만 마리의 철새가 유입된데다 최근 철새도래지 인근에서 채취한 분변에서 H5·H7형 AI 검출이 급증해 고병원성 AI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가금농가와 지방자치단치의 철저한 차단 방역을 요청했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AI 대응을 위해 야생조류 서식지 예찰을 확대하고 관계기관과 협의해 서식지 주변 출입을 계속 통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