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화곡동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극단적 선택 가능성"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부부와 10대 자녀 2명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병준 기자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부부와 10대 자녀 2명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병준 기자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부부와 10대 자녀 2명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0대 부부와 10대 두 자녀 안방서 숨져 있어
경찰 "외부 침입 흔적 없고 외상 없어"
이웃들 "새벽에 말다툼 소리 크게 들렸다"

 
2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5분께 화곡동의 한 아파트 안방에서 A씨(47·남)와 B씨(43·여) 부부와 딸(18), 아들(10)이 나란히 누워 숨져 있는 것을 이 집에 같이 사는 A씨의 모친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자인 A씨의 모친은 절을 가기 위해 사흘간 집을 비웠다가 돌아와 가족의 사망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근처에 사는 A씨 동생도 어머니와 함께 이 광경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족의 바로 아래층에 사는 50대 주민은 "위층 부부가 가끔 싸웠다. 화장실에서 있으면 누군가 소리 지르는 게 들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박모씨는 “오늘 오전 3시께 새벽 말다툼 소리가 크게 들렸다"며 “싸우는 소리가 A씨 집에서 난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내부가 정돈돼 있고 외부 침입흔적 또한 확인되지 않으며 사체에 외상이 없는 등 제3자에 의한 범죄 가능성은 크지 않다"라며 "극단적 선택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큰 소리가 났다는 주민 증언과 가족 사망과의 연관성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숨진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25일 부검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해리·이병준·최연수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