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협비행 사진 공개에도···日 "우리가 그럴 이유 없다"

 24일 한국 국방부가 일본 초계기의 저공비행을 뒷받침할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몇 번이고 밝혔듯 항상 국제법규와 국내법에 따라 적절히 경계·감시활동을 하고 있다"며 저공비행 사실을 재차 부인했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로이터=연합뉴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로이터=연합뉴스]

 
그는 "한국은 ‘기계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며 레이더 사진을 공개했다"며 반응을 묻는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힌 뒤 "우리 초계기가 한국 함정에 위협을 가할 의도도,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이어 "상대는 군함이고, 우리는 초계기이기 때문에 무장을 하지 않은 초계기가 접근했을 경우 위협을 느끼는 것은 오히려 초계기 쪽”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우리의 견해를 받아들여 성의있는 대응을 하고, 지역(안보)에 공동의 책임을 가진 국가들끼리 미래지향의 관계를 만들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국이 공개한 사진이나 데이터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사진을 본 느낌이 어떤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엔 "사진을 슬쩍 봤을 뿐이라 잘 모르겠다"고만 답했다.
 
우리의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통합막료장은 국방부의 사진 공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한국이 저공비행을 주장하는)23일엔 (일본 초계기가)고도 150m이상, 거리 1000m이상 떨어져 있었다”며 한국측의 주장을 부인했다. 
 
그는 “초계기의 비행기록을 확인해보니 안전한 고도, 안전한 거리를 확보했다”면서도 “세세한 이야기를 하는 건 적절치 않고 의미도 없다”며 비행기록상의 수치는 밝히지 않았다.
 
또 “비행 데이터를 포함해 우리(일본)쪽이 새로운 것을 제시할 생각은 없다”며 “한국측과 더이상 언쟁하고 싶지 않고, 한국측에도 냉정한 대응을 요청한다”고 했다.
 
일 방위성이 21일 ‘최종견해’를 발표하며 “레이더 조준 문제와 관련해 더이상 한국측과 협의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들은 “한국측의 주장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전략적인 무시 전략을 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하고 있다.  
 
지지통신은 한국이 공개한 사진과 관련해 "자막에 고도가 약 60m라고 적혀있지만 해면이 찍히지 않아 고도가 불명확하다"고 지적했다. 
 
TV아사히도 "저공비행을 했다고 주장하기엔 의문이 있다"는 전문가 견해를 보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