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뺑소니 전담 경찰관들도 있다, 카체이싱 액션영화 '뺑반'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시나리오에서는 다른 캐릭터보다 현실적인 인물이었다. 하지만 현장에서 감독과 그려낸 인물은 좀 더 걸크러시(여자가 여자에게 반하는 것)했다. 연기하면서 통쾌함이 있었다."



공효진(39)은 24일 서울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뺑반' 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준희(35) 감독, 배우 류준열(33)·조정석(39)·염정아(47)·전혜진(43)이 함께 자리했다.'뺑반'은 한국영화에서 본격적으로 처음 다뤄지는 소재다. 뺑소니 사건만을 다루는 경찰 내 특수조직 뺑소니 전담반을 줄여 일컫는 말이다.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사고조사반 경찰의 활약을 담은 카체이싱 액션영화다. '차이나타운'(2015)으로 장편 상업영화에 데뷔한 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30일 개봉.

공효진은 엘리트 경찰관 '은시연'을 연기했다. 무리한 강압 수사를 벌였다는 오명을 쓰고 뺑소니 전담반으로 좌천되는 인물이다. "은시연은 실제 있을 것 같은 느낌의 캐릭터다. 다른 인물들이 독특하고 히스토리가 남다르다. 균형을 맞추기 위해 목소리를 낮추고 과장된 표현을 피했다."



류준열은 뺑반의 에이스 '서민재'를 맡았다. 차에 대한 천부적인 감각을 지닌 순경이다. "외화나 카체이싱을 전면에 내세운 영화에 너무 익숙해지지 않았나. 감독이 그런 것보다는 배우가 직접 운전하면서 감정을 표현하는 영화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실제로 운전을 할 줄 아냐'고 물어봐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95% 이상을 우리가 직접 운전했다. 실제로 그게 다 나와서 뿌듯했다."

조정석은 한국 최초의 F1 레이서 출신 사업가이자 통제불능 스피드광 '재철'로 분했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악역이지만 나쁘고 위험한 사람이기보다는 이상한 사람으로 보이더라. 무슨 생각을 갖고 이러는지 궁금했다. 자기 생존을 위한 방법을 나쁜 쪽으로 접근하는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 생존을 위해, 자신만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람이다."

염정아는 자신만의 확고한 신념을 가진 카리스마 넘치는 경찰관 '윤지현', 전혜진은 인간미 넘치고 소탈하지만 결정적 순간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뺑반 리더 '우선영'을 연기했다.



"매번 다른 작품에서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은 항상 즐겁다. 관객들이 어떻게 볼지 모르겠지만 배우로서 행복한 작업이었다. 오랜만에 누군가의 엄마나 아내가 아닌 역할을 했다. 많이 사랑해주길 바란다."(염정아)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어서 작품을 선택했다. 그전에는 성공하고자 하는 욕구가 큰 인물들을 많이 연기했던 것 같다. 이전에 맡았던 경찰 캐릭터와 정반대여서 끌렸다."(전혜진)

한 감독은 "'경찰'이라는 직업에 대한 영화를 하고 싶었다"며 "많은 경찰이 영화 속에 등장하고, 이들끼리 충돌할 때도 있고 협동하기도 한다. 여기에 나오는 모든 경찰이 의미가 있다고 본다. 어떤 정의가 올바른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 말미에 속편을 예고하는 듯한 영상이 등장한다. 한 감독은 "흥미로운 방식으로 맺으려고 했다"며 "속편은 나의 개인적인 판단으로 결정되는 건 아닌 것 같다. 관객들의 반응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snow@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