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 계좌로 뭉칫돈"…케어 박소연, 안락사 이어 횡령 논란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에 대한 논란이 ‘무분별한 안락사’ 문제에서 돈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지난 18일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가 24일 박 대표의 추가 횡령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현재 박 대표는 변호사 비용으로 케어에서 3000여만원을 받아간 사실은 인정하고있다. 다만 이 돈이 케어에 들어온 순수한 후원금이 아니라 일종의 ‘수익 사업’에서 나온 돈이기 때문에 변호사 비용으로 사용해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박 대표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업무 외 시간에 내가 포털 ‘스토리펀딩’에 글을 써서 모금한 돈에서 썼다”고 밝혔다. 박 대표에 따르면 당시 케어를 지속적으로 괴롭히는 안티 세력이 있었고 그 사람으로 부터 단체를 보호하기 위해 소송을 했다. 하지만 그는 소송 당사자 명의가 케어 법인인지 박 대표 개인인지 밝혀달라는 질문에는 “확인을 해봐야 한다”며 답변을 피했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고 있는 박소연 케어 대표를 고발한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고 있는 박소연 케어 대표를 고발한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유 대표는 24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고발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며 “(기존에 나온 변호사 비용 외에) 박 대표가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유 대표가 이날 제기한 의혹은 크게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동사실) 운영 당시 박소연 대표의 횡령 정황 ▶케어 미국 법인 관련 의혹 두 가지다. 유 대표는 고발인 조사 때 이와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동사실은 박소연 대표가 2002년 설립한 단체로 2015년 단체명을 케어로 바꿨다.  
 
유 대표는 동사실 시절 회계 자료를 입수해 살펴본 결과 추가 횡령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뭉칫돈이 (동사실 계좌에서) 박 대표 가족 개인 명의의 계좌로 입금된 기록이 있다”며 “사적인 용도로 변호사비가 나간 것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 돈이 동사실 시절 보호소 관리소장으로 근무하던 박 대표의 아버지가 받던 월급과는 무관하다고 분명히했다. 다만 확보한 회계장부가 몇 년도 자료인지와 횡령액수에 대해서는 “미리 밝히면 박 대표 측에서 준비할 수도 있어 경찰 조사에서만 말하겠다”며 함구했다.  
 
케어 미국 법인 자금과 관련한 의문도 제기했다. 유 대표는 “미국 국세청에 조회해본 결과 케어의 미국 법인은 3년간 실적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미국의 비영리단체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기부금 실적을 신고하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케어 미국 법인은 그동안 왕성한 모금 활동을 했는데 왜 3년간 아무런 신고를 하지 않았는지 의문스럽다”며 “미국 케어에서 한국 케어로 들어온 회계 내역은 전혀 없다는 것을 전 회계 팀장에게서 구두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19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 대표는 미국 법인에서 들어오는 후원금 규모에 대해 “미국에서 들어오는 규모는 수천만 원 정도”라고 밝힌 바 있다.
 
박 대표에 이에 대한 해명을 듣고자 여러번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한편 유 대표는 “(박 대표가) 과거 동사실 시절 모금 내역을 지우고 있다”며 “증거 인멸 우려가 있어 강력하게 구속 수사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