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소연료전지에 5G통신 드론까지…한국 드론도 날아오른다

세계 최초 출시 '수소 드론' 24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드론쇼 코리아'를 찾은 관람객들이 세계 최초로 출시?양산할 계획인 수소드론을 구경하고 이다. 드론에 수소연료전지를 장착하는 이 드론은 2시간 가량 비행이 가능하다. 오는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드론 관련 업체와 기관 등 110곳이 410개 부스를 마련해 최신기술을 소개하고, 7개국 50명이 연사가 나서는 콘퍼런스와 다양한 체험 이벤트 등도 마련된다.송봉근 기자

세계 최초 출시 '수소 드론' 24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드론쇼 코리아'를 찾은 관람객들이 세계 최초로 출시?양산할 계획인 수소드론을 구경하고 이다. 드론에 수소연료전지를 장착하는 이 드론은 2시간 가량 비행이 가능하다. 오는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드론 관련 업체와 기관 등 110곳이 410개 부스를 마련해 최신기술을 소개하고, 7개국 50명이 연사가 나서는 콘퍼런스와 다양한 체험 이벤트 등도 마련된다.송봉근 기자

 24일 오전 11시.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전시장에서 붉은 버튼을 누르자 3㎞ 밖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드론이 솟아올랐다. 영상 10도, 봄날씨 속 해운대의 푸른 하늘과 백사장 모습이 50인치 모니터에 선명하게 펼쳐졌다. SK텔레콤이 시연한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드론 관제기술 및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기술이다.  
 
SK텔레콤 김우종 5GX사업개발 2팀장은“3월부터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본격화하는 5G 통신망을 이용하면 원거리에서도 초고화질 영상을 끊김없이 실시간에 가깝게 전송할 수 있어 영상 기반의 드론 활용 서비스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 드론 산업이 날아오르기 시작했다. 그간 레저용은 중국이, 군사용은 이스라엘과 미국 등이 주도해온 세계 드론시장에 한국업체들도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24일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개막한 ‘2019 드론쇼 코리아’에는 한국 기업만의 장점을 살린 첨단 드론들이 대거 등장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맡은 드론쇼 코리아에는 110개 기업이 참여해 존재감을 호소했다.  
대한항공이 개발 중인 무인 스텔스 전투기의 6분의1크기 모형. 실제 크기는 폭이 20m에 달한다. 2023년을 목표로 연구개발 중이다. 송봉근 기자

대한항공이 개발 중인 무인 스텔스 전투기의 6분의1크기 모형. 실제 크기는 폭이 20m에 달한다. 2023년을 목표로 연구개발 중이다. 송봉근 기자

 
SK텔레콤이 최첨단 통신망을 이용한 드론 서비스를 제시했다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세계 최초로 출시ㆍ양산되는 수소 드론을 공개했다. 몸체에 수소 탱크와 수소연료전지를 장착한 이 드론은 2시간 가량 비행할 수 있다.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 드론보다 비행시간이 4~5배 길다. 탄소섬유로 만든 무게 4㎏ 남짓의 수소탱크와 연료전지를 달아, 비슷한 크기의 기존 드론과 비교해도 특별히 무겁지 않다.  
신재용 과장은“수소탱크 충전시간은 10분에 불과하고, 방전이 되더라도 수소 카트리지를 즉시 교환해 바로 비행할 수 있다”며“현재는 리튬이온 배터리에 비해 높은 가격이 걸림돌이지만 향후 생산규모 확대를 통해 시장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4년차 스타트업인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은 한 손 엄지손가락만으로도 드론을 조종할 수 있는 초소형 직관형 조종기를 선보였다. 이 회사는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도 제품을 선보인바 있다.  
 
2019 드론쇼 코리아 개막 24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드론쇼 코리아'를 찾은 관람객들이 드론아이디 부스에서 산업용드론 '팔콘 8플러스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오는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드론 관련 업체와 기관 등 110곳이 410개 부스를 마련해 최신기술을 소개하고, 7개국 50명이 연사가 나서는 콘퍼런스와 다양한 체험 이벤트 등도 마련된다.송봉근 기자

2019 드론쇼 코리아 개막 24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드론쇼 코리아'를 찾은 관람객들이 드론아이디 부스에서 산업용드론 '팔콘 8플러스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오는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드론 관련 업체와 기관 등 110곳이 410개 부스를 마련해 최신기술을 소개하고, 7개국 50명이 연사가 나서는 콘퍼런스와 다양한 체험 이벤트 등도 마련된다.송봉근 기자

김민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천기술과장은 “짧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7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쉽고 직관적이며 자유로운 비행을 할 수 있는 조종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특허까지 보유하고 있어 혁신성장의 대표적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드론 플랫폼 개발업체인 드론아이디는 드론 자동비행을 통해 문화재 건물을 3D 입체로 스캐닝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신동연 부사장은 “2008년 전소된 국보1호 숭례문을 드론 스캐닝을 통해 세밀히 촬영했다면 보다 정확하고 쉽게 복원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사람 손과 눈이 닿지 않는 대형교량 등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 등에도 드론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드롯본전투단을 창설한 육군도 전시장을 마련해 정찰ㆍ수송용 드론은 물론, 개발 중인 공격용 전투드론까지 선보였다.  
 
세계 드론 산업 규모에 비해 한국은 한참 뒤처져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사업용 드론시장은 37억2300만 달러(약 4조2000억원)에 달하지만, 한국은 2300억원을 간신히 넘어섰다. 6년 뒤인 2025년이 되면 세계 드론 시장은 588억3000만 달러(약 66조 4000억원)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동연 드론아이디 부사장은“드론을 포함한 무인항공기(UAV) 시장은 촬영ㆍ취미용으로 시작했지만, 이제는 비즈니스와 임무수행을 위한 고기능 중ㆍ대형화로 변화하면서 급속한 성장이 예상된다”며“출발 자체가 늦은 우리나라는 하드웨어 따라잡기도 중요하지만, 데이터나 인공지능 등 드론을 이용한 서비스 모델을 만들어 내는 것이 더 시급하다”고 말했다.  
 
 
부산=최준호, 허정원 기자 joonh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