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도인지장애 치매발병률 예측모델 개발…검사비 10분의1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가벼운 인지기능 저하를 겪고 있는 환자들이 고가의 뇌영상 검사 전 저렴한 비용만으로 치매 전환 여부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



질병관리본부와 국립보건연구원은 치매 임상연구 인프라 구축 학술연구용역 사업을 통해 삼성서울병원 서상원 교수 연구진이 경도인지장애 환자 대상 아밀로이드 PET 검사 양성률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경도인지장애는 인지기능 저하가 관찰되지만 일상생활능력 저하는 동반하지 않은 상태로, 이 환자들은 매년 10~15%가 치매로 전환하는 고위험군에 속한다.



그동안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향후 치매 전환 위험률은 치매 뇌영상 검사인 아밀로이드 PET 검사를 통해 예측됐다. 결과가 양성이면 치매발병확률이 높아지지만 한 번에 100만~150만원이 드는 고비용 뇌영상 검사여서 아직 치매가 발병하지 않은 환자에겐 권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에 연구진은 'APOE ε4 대립유전자 유무'와 '신경심리검사' 결과만으로도 미리 아밀로이드 PET 검사 양성률을 예측할 방법을 개발했다. 각 결과를 변수로 도식을 이용하면 진료실에서 간단하게 적용할 수 있는 예측모델을 만들어낸 것이다. 정확도는 79% 수준이다.



APOE ε4 대립유전자 유무 검사는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4배 정도 높은 유전자를 확인하는 검사로 비용은 5만원 수준이다. 치매환자 인지기능 평가를 위한 신경심리검사는 30만~40만원대였으나 치매 건강보험 확대로 절반인 15만원 수준까지 비용부담이 내려갔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억성 경도인지장애(aMCI) 환자에 대한 아밀로이드 페트 검사 양성률 예측 방법 및 장치'로 지난해 8월 국내 특허 출원을 마쳤으며, 국제학술지인 알츠하이머병 저널 (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10월30일자로 게재됐다.



서상원 교수는 "환자 개개인에게 적용 가능한 아밀로이드 PET 양성률 예측모델을 만들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양성률이 높게 예측되는 환자를 선별하여 검사를 진행할 수 있어 앞으로 진료 및 연구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