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둥이 형제 소재 확인 거부한 20대 어머니 검거

【영암=뉴시스】신대희 기자 = 전남 영암경찰서는 24일 쌍둥이 형제를 학교에 보내지 않고 소재 확인을 거부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상 방임)로 어머니 A(2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달 3일 영암군 한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쌍둥이 형제를 참석시키지 않는 등 방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12년 11월 미혼인 상태로 쌍둥이 형제의 출생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 쌍둥이의 소재를 묻는 경찰에 답변을 회피하고 출석을 거부하다 종적을 감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8년간 쌍둥이 형제의 병원 진료 기록이 없는 점, A씨와 쌍둥이를 목격한 영암군 주민들이 없던 점, A씨가 쌍둥이 아버지의 이름과 연락처를 공개하지 않는 점 등을 토대로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허위로 출생신고를 했거나 강력사건을 저질렀을 가능성 등 다각도로 사안을 살펴볼 계획이다"며 "쌍둥이 소재 파악에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