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주시, 맑은 물 공급으로 생활 속 '물 복지' 실현 앞장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올해 신규 개발지역과 외곽지역의 소규모 독립가옥에 상수도를 공급하는 등 생활 속 '물 복지' 실현을 위해 앞장선다.



시는 또 전주 전역의 오래된 수도관을 교체해 유수율을 높이고, 빗물 이용 시범마을을 조성하는 등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구현을 위한 상·하수도 행정을 펼칠 계획이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24일 본부 신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9년도 상·하수도 분야의 중점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주요 추진 방향은 ▲맑은 물 공급사업과 시민의 물 복지 제공을 통한 삶의 질 향상 ▲철저한 수질관리와 노후관 및 시설 개량 통한 유수율 제고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 ▲하수관로 악취제로로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구현 등이다.



시는 현재 상수도 보급률이 99.6%에 달하는 가운데 여전히 상수도 혜택을 받지 못하는 외곽지역 소규모 독립 가옥과 신규 개발 지역 등 미급수 세대에 상수관을 설치함으로써 안정적으로 급수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현재 오는 2024년까지 총 12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전주시 전역의 노후된 수도관을 교체하는 맑은물공급사업 2단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오는 6월까지 효자동·중화산동 일대 36㎞의 노후 배·급수관을 교체하는 1차분 공사를 완료하고, 이후 우아동·금암동 일원의 노후 급·배수관 26㎞를 교체한다. 서부신시가지의 블록을 고립하는 2차분 공사는 2020년 4월까지 시행된다.



특히 맑은물공급사업이 시행된 구간은 소블럭 유수율이 약 9% 이상 상승하고, 노후과 교체로 이물질 및 녹물 민원이 해소되는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시는 사업이 끝나는 2024년까지 전주시 전체 유수율을 85%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시민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제공하기 위해 올해부터는 수검사 항목을 기존 99개에서 미량의 유해화학물질 6개 항목이 추가된 105개 항목으로 강화한다.



라돈 분석기와 과불화합물질 3종 분석 장비를 구매해 수질 검사를 하는 등 국가공인 먹는물검사기관 운영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시는 올해 550억원을 들여 노후 하수관로 및 마을하수도 정비사업,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지난해 완료된 서학예술촌 빗물이용 시범마을 운영을 활성화하는 한편 올해 덕진구 권역에도 국비 지원사업으로 4억원을 들여 빗물 이용 시범마을을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수돗물 안심 확인제, 직접 찾아가는 수돗물 탐구 클래스 운영, 공동주택 '안전한 수돗물 인증서' 서비스 등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강승권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올해 깨끗하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한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고, 친환경 하수관로 관리와 수요자 중심의 행정서비스 제공으로 시민들이 먹는 물 만큼은 전혀 걱정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