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당차병원 조주영 교수 한림원 정회원 선출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가 ‘2019년도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으로 선출됐다.



조 교수는 조기위암, 식도암 등의 소화기암을 내시경으로 치료하는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국내 최초로 조기 위암을 전신마취 없이 수면상태에서 위 절제 없이 내시경을 통해 암세포만 제거하는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과 식도 점막에 구멍을 내고 식도 근육을 절개해 식도를 넓혀줌으로써 음식물이 위장으로 넘어가도록 해주는경구내시경근층절개술(POEM)을 도입했다. 또 세계 최초로 내시경수술과 복강경외과수술을 융합해 최소암절제와 림프절절제로 위를 보전하는 하이브리드노츠 수술을 개발해 소화기내시경 분야의 초석을 마련했다.



이 뿐 아니라 조 교수는 식도암 교과서를 비롯해 약 15권에 이르는 저서를 집필하고, 내시경시술 장면을 교육비디오로 제작해 전 세계 소화기내과 의사들에게 전수하고 있다.



조 교수는 “앞으로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회원들과 왕성한 학술적 교류를 통해 대한민국 내시경 수술 수준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이끌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우리나라 의학의 지속적인 발전과 국민 건강증진을 위해 지난 2004년 창립된 국내 의료계 최고 석학단체다. 정회원이 되려면 전문영역의 연구경력 20년 이상, SCI급 학술지 논문 게재 등 엄격한 심사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