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언론 "한일 외교장관회담 평행선…관계개선 실마리 안보여"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주요 매체들은 24일 전날 스위스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의 한일 외교장관회담에 대해 "양측 입장이 평행선을 달렸으며,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일본 언론은 고노 외상이 징용 판결에 대한 외교적 협의에 응할 것을 재차 요구했지만, 강 장관이 기존 정부 입장을 반복하며 확답을 하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강 장관과 고노 외상은 전날 스위스 다보스포럼 참석을 계기로 만나 약 65분에 걸쳐 회담을 나눴다. 한일 외교장관이 직접 만나 회담을 개최한 것은 지난해 10월 일본 기업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 이후 처음이다.



중도 성향의 마이니치신문은 이번 회담에서 징용 판결 문제 등에서 평행선을 달렸다며, 한일 갈등은 여러 문제로 확산해 관계 개선의 실마리조차 잡지 못하고 있으며, 이는 이미 외교장관회담으로 해결할 수준을 넘어섰다고 했다.



지지통신은 4개월 만에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렸지만 강 장관이 회담 모두에서부터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며, 관계 악화 책임을 한국 측에 돌리듯 보도했다. 그러면서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전혀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일본의 최대 관심사인 징용 판결에 대해서도 고노 외상이 한일 청구권협정에 근거한 외교적 협의에 응할 것을 요청했지만, 강 장관은 자신의 입장만 말하는 등 평행선을 그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일 3국이 공조할 것을 재확인했지만, 이마저도 알맹이 있는 연대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신문도 강 장관이 징용 판결 관련 협의 요청에 한국 정부의 기존 입장만 제시했을 뿐 확답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비판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고노 외상은 이번 회담에서도 징용 피해자 배상을 포함한 청구권 문제는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이 끝났다"라는 일본 정부 입장을 거듭 주장했으며, 일본 전범기업인 신일철주금에 대한 자산 압류 승인 판결에 대해서도 우리 측에 항의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일본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요청했지만, 강 장관이 한국 국내에 어필하기 위해 회담 모두부터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고 주장하며, 한일관계 악화 책임을 한국으로 돌렸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