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리수용 이끄는 예술단 베이징 도착…26~29일 공연 예상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북한 노동당 리수용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대표단이 24일 오전 10시께 베이징 기차역에 도착한다.

중국 내 매체 보도를 종합해 보면 리 부위원장과 일부 예술단원들이 탄 임시열차는 전날 저녁 8시30분(현지시간)께 북중 접경 지역인 단둥역을 지나 10시께 베이징역에 도착한다. 나머지 일부 대원들은 평양-베이징을 오가는 정기 열차인 K28편을 통해 이날 오전 8시40분께 베이징역에 이미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예술대표단은 도착 후 하루 동안 리허설을 진행하고 이후 26일부터 29일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공연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중국 측은 아직 공식적인 공연 일정을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북한 공연단은 북한 공훈 국가합창단과 삼지연 악단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북한 예술대표단이 공연을 하는 것은 지난 2015년 12월 모란봉악단이 중국을 방문했다가 공연을 앞두고 전격 철수한 후 이번이 처음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차 북·중 정상회담 이후 양측의 문화 교류가 더욱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이 대체적이다.

북중 관계 개선 국면 속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가 북한 대표단의 공연을 관람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시 주석이 직접 관람하지 않더라도 지도부 구성원인 '상무위원급 인사'가 관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작년 4월15일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대규모 중국 예술단을 이끌고 북한을 방문해 평양 공연을 했는데,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함께 중국 대표단의 공연을 관람한바 있다.

관변학자로 알려진 추이즈잉(崔志鷹) 상하이 퉁지대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글로벌타임스에 “북중 정상 간 회동은 고위급 간 상호신뢰를 증진시켰고, 더 나은 인문 교류를 위해 탄탄한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인문 교류는 북중 양국, 중국 공산당과 북한 노동당 양당의 우호관계를 강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도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하고 경제 발전에 주력하겠다고 선언했고, 이런 약속과 선언은 중국 정부의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2019년 공연은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