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호, ‘미니 한일전’ 이기면 포상금은 ‘사상 초유’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일본과의 8강전을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일본과의 8강전을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8강에 진출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포상금으로 이미 52만2000달러(약 5억9000만원)를 확보했다고 일간 베트남뉴스가 23일 보도했다. 베트남 축구 역사상 한 번도 없었던 4강 진출이 이뤄지면 포상금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나 대박을 터트릴 것으로 보인다.  
 

아시안컵 8강 박항서호
이미 포상금 6억원 확보
일본 이기면 11억원 추가

박항서호는 12년 만에 아시안컵 8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와 5개 현지 은행, 민간기업 1곳으로부터 30만4000달러를 포상금으로 받게 됐다. 또 베트남축구연맹(VFF)과 VFF의 한 회원으로부터 각각 4만3500달러와 2만1700달러를 받았다. 박항서호는 더불어 아시안컵 대회 조직위원회가 모든 참가팀에 지급하는 20만 달러를 받는다. 8강전에서 만나는 일본에 승리해 4강에 진출하면 대회 조직위로부터 100만 달러(약 11억3000만원)를 더 받게 된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 8강전 일본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 8강전 일본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초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을 때 받은 포상금은 25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말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린 박항서호에 쏟아진 포상금도 10억원에 달했다.  
 
베트남과 일본은 지난해 8월 열린 아시안게임에서 조별리그 맞대결을 벌인바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딱 2배다. 일본이 50위, 베트남이 100위다. 일본은 우승후보, 베트남은 돌풍의 팀이다.  
 
‘미니 한일전’이라고 불리는 일본과의 8강전을 하루 앞두고 박 감독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일본전은 베트남으로서 위기이자 기회다. 그만큼 일본이 이번 대회에 강력한 우승후보 중에 하나라는 것은 분명하다”라면서 “우리는 일본이라는 큰 벽을 넘기 위해 한 번의 도전이 필요하다. 내일 한번 힘차게 도전해볼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베트남과 일본의 8강전을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박항서 베트남 감독과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이 각각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베트남과 일본의 8강전을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박항서 베트남 감독과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이 각각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도 기자회견에서 “일본은 우승을 위해 이곳에 왔다. 새로운 선수들은 경기를 치르면서 배우고 발전하고 있다”며 “베트남전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그래서 더욱 최선을 다해야 한다. 4연승을 기록하면서 선수들은 자신감이 넘친다”고 말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4연승을 기록 중이지만 모두 1점 차로 힘겹게 승리하는 등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질타를 받고 있다.  
 
베트남과 일본 축구대표팀의 아시안컵 8강전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