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세 패션 디자이너, 동성 성추행 의혹…“나체 보여달라 요구”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채널A 방송화면 캡처]

국내 1세대 유명 패션디자이너 김영세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채널A에 따르면 2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수행기사를 성추행·성희롱한 혐의(강제추행)로 김영세 디자이너를 서울중앙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지난해 8월 30대 남성 A씨는 김영세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김씨가 "나체를 한 번 보여달라“면서 옷을 벗고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 등을 소환해 조사하고 A씨가 제출한 문자, 녹취록 등을 조사했다"며 "조사 결과 김씨가 성추행·성희롱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A씨는 "김씨는 면접 당시 커밍아웃(성소수자가 자신의 성적 지향이나 정체성을 공개적으로 드러내는 일)을 하고 직원에게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겠다고 했다"면서 "일을 시작하자 성희롱을 했다"고 말했다.
 
전직 운전기사인 B씨도 비슷한 일을 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침대 위에 올라오라고 얘기를 했다"며 "마사지해달라든지 등에 로션 좀 발라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영세 디자이너는 성추행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신체 접촉은 없었다"면서 "수행기사로 채용한 직원을 어떻게 성추행하겠냐"고 해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