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 “日초계기 저공근접 비행, 유감” 고노 “韓日관계 엄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한국 해군 함정에 대한 일본 초계기의 추가적인 저공위협비행에 대해 “이러한 행위로 상황이 정리가 안 되고 계속 진행되는 것을 우려스럽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 연례총회를 계기로 마련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의 한일 회담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강 장관은 이어 “특히 지난 18일 이후 오늘을 포함해 세 차례 일본 초계기의 우리 함정에 대한 저공근접비행이 있었다고 들었다”면서 “이러한 행위로 상황이 정리가 안 되고 계속 진행되는 것에 대해 우려스럽게 생각하고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작년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문제에 이어 최근 일본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사 주장 문제 등 한일 양국 간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또 “이렇게 상황이 어려울수록 외교당국 간에는 절제되고 사려 깊게 이런 문제를 관리하면서 양국 관계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점에는 당국 간 확고한 공감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끝으로 “작년에도 빈번한 대화를 이어가면서 현안 관리를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올해도 이렇게 현안을 관리하면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같이 노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한일관계는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으나, 그러한 상황에 있기 때문에 장관님과 이렇게 직접 만나 회담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늘은 한일 간 어려운 과제에 대해 솔직하게 대화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노 장관은 또 북미 간 동향을 포함해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확실하게 공조를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육군 중장)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긴급브리핑을 갖고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이므로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를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일본 해상초계기 P-3는 이날 오후 2시3분쯤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한국 해군의 다목적 구축함인 대조영함(4500t급)에 대해 거리 약 540m, 고도 약 60~70m로 저고도 근접위협비행을 했다. 이는 일본 해상초계기가 지난달 20일 광개토대왕함(3200t급)에 근접비행을 펼친 지 한 달 만이자 이달 들어서만 세 번째 근접비행이다. 이와 관련해 일본 방위성 당국자는 한국 측 발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자위대 초계기는 보통의 경계ㆍ감시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고 일본 NHK는 보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