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오미, 폴더블폰 깜짝 공개 "더블 폴딩 세계 최초"

가격 대비 성능비 측면에서 비교우위를 지닌 중국 샤오미가 23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중국 샤오미 "나도 있소"…폴더블폰 경쟁 가세

린빈 총재가 웨이보에서 선보인 샤오미의 폴더블 폰 프로토타입.

린빈 총재가 웨이보에서 선보인 샤오미의 폴더블 폰 프로토타입.

 
샤오미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린빈(林斌) 총재는 이날 자신의 웨이보(微博ㆍ중국판 트위터)에서 직접 샤오미의 폴더블폰 시제품(프로토타입)을 써 보는 동영상을 올렸다.
 
동영상 속 폴더블폰은 펼쳤을 때는 애플 아이패드 미니보다 약간 작은 크기로 보인다. 또 디스플레이 양쪽 끝을 잡고 바깥쪽으로 접으면 일반적인 휴대전화 크기로 작아지는 ‘더블 폴딩’ 방식을 채택했다.
 
소셜미디어 웨이보 통해 시제품 깜짝 공개
린 총재는 “화면을 유연하게 접는 방식을 연구해 첫 번째 폴더블폰을 만들었다”며 “더블 폴딩 방식으로는 세계 최초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방식을 통해 태블릿과 휴대전화 사용을 완벽하게 결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제품명으로는 ‘샤오미 더블 플렉스’나 ‘샤오미 플렉스’ 두 개를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업체 로욜은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아웃폴딩(바깥으로 접는 방식) 형태의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내놨다. 다만 완성도 측면에서 완벽한 상용 제품과는 거리가 멀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금껏 나온 폴더블 폰과 달리 샤오미는 바깥쪽에서 두번 접는 듀얼 아웃폴딩 방식을 택했다.

지금껏 나온 폴더블 폰과 달리 샤오미는 바깥쪽에서 두번 접는 듀얼 아웃폴딩 방식을 택했다.

삼성은 내달 샌프란시스코에서 첫 폴더블 공개할 듯 
지난해 11월 개발자콘퍼런스 자리에서 폴더블 폰 시제품을 깜짝 공개했던 삼성전자는 다음 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열리는 갤럭시S10 언팩(공개) 행사 때 정식 폴더블 폰 역시 선보일 예정이다. 같은 달 2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 앞서 이슈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의 폴더블폰 ‘갤럭시F(가칭)’는 디스플레이를 펼치면 7.3인치 크기로 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라고 한다. 아웃폴딩을 택한 로욜이나 샤오미와는 궤가 다른 기술이다. 갤럭시F는 디바이스를 안쪽으로 접으면 4.58인치 디스플레이로 변형된다고 한다. 초도 물량은 100만대 수준으로 통상적인 플래그십 디바이스(1000만대 수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적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