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이블씨엔씨, 제아H&B·지엠홀딩스 인수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화장품 브랜드 '미샤'를 보유한 에이블씨엔씨가 ‘제아H&B’와 ‘지엠홀딩스’를 인수한다.



에이블씨엔씨는 화장품 수입 유통 기업 ‘제아H&B’와 더마 코스메틱 화장품 업체 ‘지엠홀딩스’를 인수하는 주식 매매 계약을 양사와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에이블씨엔씨는 두 회사의 지분 60%를 각각 552억 원과 400억 원에 취득하게 됐다. 나머지 40%는 두 회사의 추후 성과에 따라 정해진 시점에 지급할 계획이다.



제아H&B는 지난 2012년 설립된 화장품 수입 유통 전문 기업이다. KPMG, 월마트 출신의 김헌석 대표 체제로 '스틸라’, ‘뿌빠’, ‘부르조아’ 등 해외 프리미엄 색조 브랜드를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자체 브랜드 ‘라포티셀’도 운영 중이다. 2012년 18억원을 시작으로 2016년 81억, 2017년 20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엠홀딩스는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셀라피’를 운영하는 화장품 전문 업체다. 지난 2012년 피부과 의사인 김지훈 원장(좋은아침 피부과 성형외과 대표원장)이 설립했다. 2015년 49억원, 2017년 88억원, 지난해 약 1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제아H&B의 수입 색조 브랜드들은 이미 헬스앤뷰티(H&B)스토어와 백화점, 면세점, 다양한 온라인 마켓 등에서 판매 중이다. 지엠홀딩스가 운영하는 ‘셀라피’의 역시 백화점, 면세점, H&B스토어로 유통채널을 확장 중이다.



에이블씨엔씨는 제아H&B와 지엠홀딩스 인수로 다양한 브랜드와 유통 채널을 동시에 확보하게 됐다. 올해 제아H&B와 지엠홀딩스의 매출을 각각 550억 원과 300억 원 규모로 키울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들 브랜드들이 보유하고 있는 유통 채널을 지속적으로 확장하는 동시에 미샤, 어퓨 등 자사 800여 개 매장에서도 선보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박현진 에이블씨엔씨 전략기획본부장은 “이번 인수로 당장의 실적 확대와 미래 성장 가능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됐다”며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인수한 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 등 새 식구들과 함께 진정한 종합 글로벌 화장품 회사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