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文대통령 생일 맞아 ‘홍삼’ 선물 “건강 걱정돼…”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 인왕실에서 여당 지도부 오찬 간담회가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오찬장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 인왕실에서 여당 지도부 오찬 간담회가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오찬장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취임 후 두 번째 생일을 맞이하는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생일 선물로 홍삼세트를 전달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당직자를 통해 청와대 제1부속실로 문 대통령 생일선물을 전달했다. 이 대표 측은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으로 바쁘시고, 건강을 잘 돌보실 수 있을지 걱정이 돼 대표 건강식품인 홍삼을 보냈다”며 “잘 드시고 건강을 챙기면서 국정을 운영하시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953년 1월 24일 생으로 올해 67번째 생일을 맞이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특별한 이벤트 없이 가족과 생일을 보낼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문 대통령 생일에는 당시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라를 자랑스럽게 만드는 지도자”라며 축하인사를 남겼다. 당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축 생신, 자유한국당 홍준표’라고 적힌 난을 보냈다.  
 
지난해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문 대통령 자서전 『운명』의 오디오북 제작과 서울역 옥외전광판 광고 등 생일 축하 이벤트를 벌였다. 지지자들은 생일을 맞아 전국 18곳에서 번개모임을 하기도 했고, 일부 팬클럽은 문 대통령의 생일 선물로 오전 10시부터 ‘평화올림픽’이라는 단어를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리기도 했다. 지난해 1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문 대통령의 생일 축하 광고 영상이 걸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생일 축하, 고맙다. 생일을 챙기지 않는 삶을 살아왔는데 대통령이 돼 많은 분들 축하를 받으니 두 번 다시 없을 특별한 생일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