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일부터 낙동강 구미보 수문 임시 개방…수위 7m 낮춰

지난해 2월 경북 구미 낙동강 구미보 부근에 찾아온 겨울 철새들. [구미시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2월 경북 구미 낙동강 구미보 부근에 찾아온 겨울 철새들. [구미시 제공=연합뉴스]

낙동강 상류의 구미보가 24일부터 수문을 부분 개방해서 한 달가량 수위를 7m 낮춘 채 운영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구미보 수문을 24일 오전 9시부터 개방한다고 23일 밝혔다.
환경 조사·평가를 위해 구미보 수문을 개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전국 16개 보(한강 3개·낙동강 8개·금강 3개·영산강 2개) 가운데 정부가 임시 개방한 사례가 있는 보는 총 12개(한강 1개, 낙동강 6개, 금강 3개, 영산강 2개)로 늘었다.
개방하지 않은 보는 한강 강천·여주보와 낙동강 상주·낙단보 4곳이다.
 
당초 환경부는 낙동강 상류의 상주·낙단·구미보 등 3개 보를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개방해 관찰할 계획이었지만, 지방자치단체와 농민 등이 농업용수 우려를 제기해 개방을 연기한 상태였다.
환경부는 전날 경북 구미에서 민·관 협의체를 개최해 보 개방 계획을 논의한 끝에 구미보 개방 계획을 확정했다.
 
환경부는 현재 해발 32.5m인 관리수위를 7m 낮은 25.5m로 낮춰 한 달가량 운영하면서 보 개방에 따른 지하수 수위 변화 등 관련 자료를 수집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특히 구미보 인근 수생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위를 시간당 2∼5㎝ 수준으로 서서히 내릴 계획이다.
 
환경부는 조사 뒤 3월 중에 수문을 다시 닫기 시작하면 양수장이 가동되는 4월 1일 전에는 관리수위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구미보 개방으로 확보하게 될 자료는 과학적인 평가 등을 거쳐 올해 연말까지 마련될 낙동강 보 처리 방안의 중요한 기초 자료로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북 구미시 14개 농업인 단체 회원 1000여 명이 지난달 10일 오후 선산읍 복개천에서 낙동강 구미보 수문 개방 반대 집회를 연 후 구미시청 정문 앞으로 이동해 시위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구미시 14개 농업인 단체 회원 1000여 명이 지난달 10일 오후 선산읍 복개천에서 낙동강 구미보 수문 개방 반대 집회를 연 후 구미시청 정문 앞으로 이동해 시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앞서 환경부는 보 개방으로 인한 지하수 부족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지난해 10월 이후 보 주변 지역의 지하수 이용현황을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피해 우려 지역을 대상으로 겨울철 사용 관정에 대한 대체관정을 개발하기도 했다.
 
한편, 환경부는 다음달 중에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에 대한 처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7월에 국가 물관리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하게 된다.
한강과 낙동강의 11개 보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거쳐 결론을 내릴 계획이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