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홍역 확산되나…이번엔 성남서 의심환자 5명 발생

홍역에 걸리면 나타나는 특징적인 피부 발진 [질병관리본부]

홍역에 걸리면 나타나는 특징적인 피부 발진 [질병관리본부]

서울 인접 성남서 나온 의심환자 
경기도 내 안산과 부천, 서울에서 홍역 환자 4명이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이번에는 서울과 인접한 성남에서 5명의 의심환자가 확인돼 보건당국이 비상이다.  

 
23일 성남시에 따르면 3개 보건소에 신고된 홍역 의심환자는 5명이다. 그동안 홍역 환자는 주로 성남과 반대인 안산과 시흥, 부천 등 주로 경기도 서부권역에서 발생했었다. 새로 신고된 성남 의심환자 중 다행히 2명은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격리조치가 해제됐다. 나머지 3명은 자택에서 검사를 진행 중이거나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의심환자는 고열과 발진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의심환자로 분류, 보건소에 신고됐다.
대구에 이어 경기도 안산 등지에서도 영유아가 홍역 확진 판정을 잇따라 받으면서 위생관리에 비상이 걸린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보건소에 홍역선별진료소가 설치 돼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 이어 경기도 안산 등지에서도 영유아가 홍역 확진 판정을 잇따라 받으면서 위생관리에 비상이 걸린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보건소에 홍역선별진료소가 설치 돼 있다. [연합뉴스]

 
홍역 의심환자 역학조사 중
성남시는 이들 의심환자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의심환자의 가족 외에 이들이 병원에서 접촉한 의료진, 비슷한 시간대 병원을 찾은 환자 등의 상태를 파악하고 있다. 추가 의심자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별다른 의심 증상은 신고되지 않았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하지만 홍역의 잠복 기간이 최대 3주인 만큼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성남시는 감염병 비상대책반을 24시간 가동 중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아직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없다”며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해외여행을 다녀왔는지는 현재 밝힐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전국 홍역환자 4명 늘어 현재 35명 
지난달부터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전국의 홍역 환자는 모두 35명이다. 안산(1명)과 부천(1명), 서울(2명)에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다. 이에 대구·경북 경산 17명, 경기 안산·시흥·부천 14명, 서울 3명, 전남 1명이 됐다. 

 
안산 확진 환자는 홍역 확진 환아와 같은 병실을 사용한 40대 보호자로 확인됐다. 서울에서 추가된 환자 2명은 각각 베트남과 대만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드러났다. 부천 환자 역시 베트남 여행자로 파악됐다. 
 
국내 홍역 환자는 2014년 442명에서 2015년 7명 크게 줄었다. 2016년 18명으로 다소 늘긴 했지만 2017년 다시 7명 수준으로 감소했다. 홍역은 사라진 감염병으로 여겼지만, 해외 감염자 등이 유입되면서 지난해 말부터 확산 추세다.
[건강레이더]전국 홍역 비상

[건강레이더]전국 홍역 비상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철저 
홍역은 호흡기 등을 통해 감염된다. 고열, 발진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전염 기간은 발진 4일 전부터 4일 후까지다. 생후 12~15개월과 만 4~6세 때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백신을 2회 접종하면 대부분 예방이 가능하다. 보건당국은 홍역이 유행할 때는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게 중요하다”며 “기침을 할 때는 옷 소매로 입을 가려야 하고 해외여행을 계획했다면 반드시 출국 전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역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경우에는 각 지역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하면 필요한 조치를 안내받을 수 있다. 
 
성남=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