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정 9단에게 완패한 스미레 "앞으로 성장해서 다시 붙을래요"

최정 9단과 대국을 펼친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최정 9단과 대국을 펼친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오늘 패배해서 많이 아쉬워요. 앞으로 열심히 노력해서 실력을 많이 기르겠습니다."
 
나카무라 스미레(9)가 최정(23) 9단에게 완패한 다음 소감을 밝혔다. 
 
23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열린 '슈퍼매치 영재 정상대결'에서 스미레는 최정 9단에게 180수 만에 흑 불계패를 당했다. 대국은 정선으로 진행됐다.
 
이날 바둑은 초반부터 최정 9단이 스미레를 강하게 몰아붙이며 손쉽게 승기를 잡았다. 시종일관 최정 9단이 주도권을 잡았고 여유 있게 바둑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착점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착점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최정 9단은 바둑이 끝난 뒤 "스미레가 오늘 대국에선 긴장해서 실력발휘를 잘 못 했지만, 잠재력을 발견한 거 같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두는 모습이 좋았고, 자신감 있게 두는 부분이 성장하는 데 좋은 원동력이 될 거 같다"고 했다. 
 
최정 9단은 또한 "지금 스미레 초단에게 쏟아지는 기대와 관심이 부담스럽고 힘들겠지만 잘 이겨내고 계속 열심히 잘하기를 바란다"며 "이번 대국이 스미레 성장에 좋은 자극제가 됐으면 좋겠다"고 스미레를 격려했다.
 
스미레는 "오늘 실수를 많이 해서 아쉬운 수가 많았다. 패배해서 아주 아쉽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최정이 더 세다. 앞으로 실력을 많이 기르겠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공식 시합에서 최정과 만나 바둑을 두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지난 5일 일본기원의 영재 특별채용으로 입단한 스미레는 연수를 받고 4월 1일 자로 정식 프로기사가 된다. 2009년 3월 2일 출생인 스미레는 입단할 때면 나이가 만으로 10세가 된다.   
 
만 10세 입단은 일본 프로바둑 최연소 기록이다. 현 일본기원 최연소 입단 기록은 9년 전 후지사와 리나(20)가 세운 11세 6개월이다.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이제 초등학교 4학년인 스미레는 일본에서 중학교, 고등학교에 진학해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바둑 공부를 계속할 계획이다.   
 
한편 녹화방송으로 열린 '슈퍼매치 영재 정상대결'의 본 방송은 내달 3일 저녁 7시 바둑TV에서 방영된다. 대국 방식은 정선으로 진행됐으며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씩이 주어졌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