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재능대학교, 우즈베키스탄과 글로벌 교육협력 양해각서

인천재능대학교(총장 이기우)는 1월 20일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州)를 방문하여 글로벌 교육협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인 이기우 인천재능대 총장과 홍성식 기획처장, 조봉래 대학혁신본부장, 슈크랏 가니예프 페르가나주 주지사와 묵신 호자 부지사, 주한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 김창건 대표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의 주요 내용은 페르가나주의 성장 발전을 선도할 능력 있는 핵심인력 양성을 위해 협력하는 동시에 양 기관의 상호 발전을 위해 적극 교류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 이후에는 페르가나 주립대학과 페르가나폴리텍 대학을 방문하여 총장, 보직교수 등과 간담회를 가지고, 이들 대학과 인천, 서울 소재 대학들과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인 농업과 공업도시인 페르가나주는 오는 2월 인천광역시와 자매결연 체결 예정으로, 400만명의 인구와 청정지역  과일이 풍부한 도시로 유명하다.  
 
이번 방문은 비탈리 편 주한우즈벡 대사의 추천과 우즈벡 한국무역대표부의 안내로 이루어졌다.
 
인천재능대학교 이기우 총장과 김창건 무역대표부 대표 등  방문일행은 21일 오후 타슈켄트시에 위치한 내각 정부청사를 방문하여 아지즈 압두하키모브 부총리와 1시간 동안 한국의 우수한 고등직업교육의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아지즈 부총리는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에게 우즈벡 방문을 적극 환영하며,‘한,우 대학총장 서밋’개최를 제안하면서 양국 대학간 국제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우즈벡에 진출하는 한국 대학들에 대해서는 대학 건물 지원, 실험실습기자재 관세면제, 교직원 3년용 비자 발급, 우즈벡 국가의 새로운 혁신 프로그램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하였다.
 
이에 이기우 회장은 ‘프레지던트 서밋’ 제안에 대해 “우즈벡과 한국의 교육발전에 큰 도움이 예상되며, 인천, 서울 소재 대학들과 함께 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해 보겠다”며, “한국에서 우즈벡에 진출하는 대학들에 대한 우즈벡 정부의 지원계획에 대해 꼭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이기우 총장 방문일행은 중앙아시아 고려인동포들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는 고려인문화협회를 방문하여, 동 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빅토르 박 국회 부의장과 협회 임원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총장은 “우즈벡 등 중앙아시아 지역의 우리 동포들이 역경을 이겨내고 기업과 정치계 등에서 이루어 낸 성공스토리에 감동과 존경심을 가진다”고 말했다.
 
빅토르 박 회장은 “세계적으로 높아진 한국의 위상에 고려인 동포의 자부심을 느낀다”며 “타슈켄트시에 있는 고려인동포문화협회 회관에 재능대학교에서 한국어교육센타를 설립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천재능대학교는 2013년 교육부의 ‘세계적 수준의 대학교(WCC)에 선정된 이후, 정부의 대학특성화 최우수 대학 선정, 체계적인 취업관리 시스템으로 5년 연속 수도권 취업률 1위(가.나그룹), 2018년 정부의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 결과‘자율개선 우수대학’으로 선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