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네시아서 사망 한국인 질식사 추정”…구체적 부검결과 공개 안해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섬의 발전소 건설현장에 파견돼 근무 중이던 한국인 A(54)씨가 시신으로 발견된 남칼리만탄주 타발롱 군 무룽 푸닥 지역의 주택에 폴리스라인이 처져 있다. [트리뷴뉴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섬의 발전소 건설현장에 파견돼 근무 중이던 한국인 A(54)씨가 시신으로 발견된 남칼리만탄주 타발롱 군 무룽 푸닥 지역의 주택에 폴리스라인이 처져 있다. [트리뷴뉴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섬의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국 국적 50대 남성의 사인이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현지 부검의의 구두 소견이 나왔다.
 
23일 인도네시아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남칼리만탄주 타발롱 군 무룽푸닥 지역의 한 주택에서 한국인 A(54)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는 욕실에서 전선에 목이 매달린 상태였으며, 복부 등에 수차례 흉기에 찔린 흔적이 있었다.
 
인도네시아 경찰 관계자는 “어제(22일) 남칼리만탄주의 주도인 반자르마신으로 시신을 옮겨 부검을 시행했다”라며 “부검의의 1차 소견은 사인이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의 몸에서 발견된 자상의 개수와 깊이 등 구체적인 부검결과는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A씨가 타살됐는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고 있지만, A씨의 침대 위에서 흉기 두 점이 방치돼 있었던 점을 들어 피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발전업체와 인도네시아 전력기업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현지 특수목적법인(SPC)에 파견돼 근무 중이던 A씨는 지난 18일 이후 연락이 닿지 않았다.
 
주변 이웃들은 언어 문제 때문에 교류가 많지는 않았지만, A씨가 평소 온화한 성격으로 알려져 있었다면서 특별히 원한 관계가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반자르마신에 도착한 A씨의 유가족은 당분간 현지에 머물며 인도네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볼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