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안상수는 격파 시범, 김진태는 대선 출정식?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태권도 격파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태권도 격파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당대표 출마 선언하며 태권도 격파 시범을 벌였다.
안 의원은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에 앞서 단상에 오르며 태권도 선수가 든 '좌파정권', '계파정치', '대권주자 비켜!'라고  적힌 손팻말을 차례로 격파했다.
안 의원은 트레이드 마크 격인 파란색 상의를 다시 입고 "보수우파 통합과 상향식 공천 혁명을 통해 총선승리와 정권탈환을 위한 교두보를 만들겠다"며 당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안상수 의원이 '좌파 정권'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격파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상수 의원이 '좌파 정권'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격파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의원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보수 진영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이들을 향해 전당 대회에 출마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그는 "모두 훌륭한 분들이고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면서도 "하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상수 의원이 '총선승리'라고 쓰인 손팻말 앞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상수 의원이 '총선승리'라고 쓰인 손팻말 앞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상수 의원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상수 의원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어 안 의원은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후보가 당대표를 맡게 된다면 향후 당은 대선 후보들의 각축장이 되고, 갈등은 격화돼 최악의 경우 분당의 우려까지 있어 대권 주자는 비켜서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시장 8년, 3선 국회의원 출신인 안 의원은 "공천 농단의 희생자로서 21대 총선만큼은 국민과 당원에게 공천권을 주는 공천 혁명을 이뤄내겠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정부가 귀족노조에 끌려다니며 우리 경제는 사회주의 경제로 가고 있고, 안보와 외교는 그야말로 최악"이라며 "주사파와 민주노총, 정체 모를 시민단체에 둘러싸인 청와대를 더 이상 믿을 수 없다"고 당대표 출마의 변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국회 본관앞에서 천여명의 지지자들의 함성속에당대표 출마 선언을 했다. 김 의원은 연단에 올라 "촛불에 놀라 다들 도망갈 때 누가 당을 지켰나"라며 "신의가 없는 사람을 뽑으면 결국 당원들을 배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인물이 없다는 탓만 하지 말고 인물을 키우자"라며 "새 술은 새 부대에, 젊은 리더, 새 인물로 난세를 타개하자"고 말했다. 그는 "주사파정권의 사회주의열차를 세우자. 국민저항권을 행사할 때"라며 "역대 이렇게 장외투쟁을 하지 않는 야당은 없었다. 장외투쟁에 나서자"라고 했다.
김진태 의원이 경호원의 보호를 받으며 연단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경호원의 보호를 받으며 연단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당대표 출마선언을 위해 연단에 오르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당대표 출마선언을 위해 연단에 오르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2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2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2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의원이 2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한 국회 본관에 뿌려진 전단. 오종택 기자

김진태 당대표 출마선언을 한 국회 본관에 뿌려진 전단. 오종택 기자

 김 의원은  "가슴이 벅차다. 민의의 전당 국회의사당 앞에 시민들과 함께 섰다. 지지선언을 해주신 3만 책임당원과 보수우파단체의 출마 요청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나라를 살리겠다는 일념 하나로 당대표에 나가겠다. 당연히 완주한다.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