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혜원 “목포서 출마할 의사 전혀 없어…나이가 몇인데 또 하겠나” [일문일답]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속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은 23일 “당에서 출마요구를 하고 있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질문에 “안 한다”며 탈당 기자회견에서 밝힌 차기 총선 불출마 의사를 재확인했다.

 
손 의원은 이날 목포 구도심 나전칠기박물관 건립 예정 부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종인 전 대표께서 저를 공천해주셨다. 대선을 치르려면 현역의원으로 있어야 하기 때문에 들어온 것”이라면서 “임기 끝날 때까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이가 몇인데 또 하겠나, 안 한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또 “목포에 주말이 아닌 때 온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조카들을 통해 건물 매입에 나선 게 이해 상충에 해당하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 손 의원은 “조카들을 목포에서 활동하게 하기 위해서 (제가) 적법하게 증여를 해서 그들이 들어와서 살고 있다. 목포 시민이고 이 동네 주민이다. 카페를 하고 게스트하우스를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열심히 일해서 먹고 살면 되는 거 아니냐. 제가 그 이익을 가져가는 것도 아니고. 그게 어떤 이해 상충이냐. 걔가 일하는 것도 보지 않았냐. 한 번도 서울을 벗어난 적 없는 애가 남들 다 떠나는 지역에 와서 살고 있다. 경리단길에서 장사하다가 월세 때문에 여기 와서 너무 행복하게 돈 좀 덜 쓰고 행복하게 살고 있다. 제가 걔네들한테 돈을 받냐. 제가 다른 사람들이 하는 자리를 뺐었냐”라고 답했다. 
 
손 의원은 ‘이익충돌 방지’ 관련 질문에는 “제 수십억의 나전칠기 컬렉션을 다 기증하고 드리겠다고 하는데 이 땅이 7억 얼마인데 제가 여기서 어떤 이익을 남기려고 했겠느냐. 그게 참 이해가 안 된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손 의원은 “우리나라는 19세기까지만 박물관의 물건이라고 생각하고 20·21세기 물건에 관심이 없다”면서 “나전칠기 작가들이 지금도 너무도 힘들게 하는데 좀 사서 박물관에서 소장해야 하는 게 아니냐 했지만 아무도 안 샀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가지려고 한 게 아니라 나누려고 시작한 컬렉션이다”라며 “저는 뭐든지 내놓을 수 있다. 국보급 제품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하고 하나도 남기지 않고 국가에 기증할 생각이다. 이렇게 많은 기자 앞에서 공언하는데 나를 믿어달라”라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또 ‘조선내화 옛 목포공장’의 문화재 등록 과정에서 영향력 행사 여부와 관련한 물음에는 “저는 (문화재 등록이) 되는지도 몰랐다”고 답변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손 의원은 모두발언을 통해 “국가 전체를 시끄럽게 만들어 죄송하다”면서도 “악의적인 보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왜 나를 이렇게 자꾸 링 위에 올려놓는지 모르겠다”며 “이제는 물러날 마음이 없다. 계속 반박 보도를 해도 소용이 없다. 또 다른 얘기가 계속 나오고 내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피해를 입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지금 만나고 있는 악의적으로 편집된 뉴스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직접 생중계하며 팩트체크 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가 열린 곳은 손 의원이 나전칠기박물관 설립을 위해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명의로 사들인 폐공장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 목포에서 기자회견 하는 이유는?
 
▲ 보좌관이 그렇게 했다. 이 장소는 제가 재단에서 박물관을 하겠다고 생각한 자리다. 동네 통장님이 소개를 해주셔서 허물어져 가는 이 집을 보고 박물관을 생각했고 나이가 들면 주말에 내려와 볼런티어로 나전칠기를 설명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얘깃거리도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했던 이런 일들이 국가 전체를 시끄럽게 만드는 게 국민들께 죄송하다. 왜 뒤에서 취재하시고 왜곡기사 가지고 소모전 속으로 몰아넣는지 이해가 안 된다. 보좌관 통해 궁금하다고 한 것들 설명해 드리면 해명은 거의 나오지 않고 또 다른 왜곡 보도가 나왔다. 앞으로 궁금한 것 모아서 하루나 이틀에 한 번씩 제가 직접 방송 통해 여러분께 협력하든지 하겠다.
 
-- 부동산 투기가 아닌 도시재생 등 목포 발전을 위한 투자라는 입장에 변함없나?
 
▲ 그렇다.
 
-- 손 의원은 전에 이쪽에 출마 의사 없다고 말했는데 지역민들의 출마요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 저는 안 한다. 저는 대통령 바꾸러 정치에 들어왔다. 제가 국회의원이 안 되면 대선에서 제대로 홍보전략을 펼치기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에 김종인 전 대표가 저를 공천했다. 임기 끝까지 제가 할 수 있는 정책이나 법안 등 일을 하는 것이지 제가 나이가 몇인데 또 하겠는가.
 
--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 금지에 관해 묻고 싶다. 목포대 건축학과 김지민 교수와 이 거리의 큰손으로 불리는 정모(62·여)씨가 만나는 자리에 같이 있었던데?
 
▲ 정책간담회 왔을 때 조카인 손소영한테 전화를 걸어 "바닷가에 살고 싶다더니 혹시 목포로 올래?"라고 물었다. 그러면 목포에 어떤 집이 있느냐 했더니 옆에 있던 그 여자분이 저한테 소개해준 게 그 며칠 사이다. 평생 살면서 제가 제 이익을 위해 남을 움직인 적이 없다. 제가 가진 나전칠기박물관 17∼21세기까지 유물을 시나 전남도에 다 드리려 한다. 지금 팔아도 수십억 원을 건질 수 있는 컬렉션을 다 드리겠다고 하는데, 이 땅에서 어떤 이익을 건지겠나.
 
-- 청소년쉼터 소장 정모씨와의 관계는?
 
▲ 그분이 국가 돈을 받아 일하는 분이니까 정책 간담회 때 저한테 밀착해 안내를 해줬다. 이런 집들이 빈 게 있나 했더니 많다고 했다. 그래서 소개해준 집이 소영이 (앞으로 산) 세 집이고, 아티스트공방이 들어왔으면 좋겠다며 사람들이 소개해달라 했지만 이후에는 없다고 했다. 2017년 3∼5월이다. 알고 보니 그분이 동네에 집을 사기 시작했다.
 
-- 기부는 전체 건물에 대해 할 것인가?
 
▲ 기부는 재단이 하는 것이다. 제가 증여를 한 조카들의 집을 국가에 줄 것 아니냐고 물을 권리가 있는 것은 아니다. 우리 재단에 관련된 모든 것은 국가에 귀속한다.
 
-- 이해충돌에는 제삼자가 이득을 보는 것도 금지하게 돼 있는데 게스트하우스인 창성장은 지원을 받았나?
 
▲ 제가 도시재생이나 시에서 지원을 받을 생각을 했다면 먼저 조카 둘의 집을 완성해서 장사를 시작하게 했겠는가. 여러분들이 기사에 내주기 전까지는 여섯 달째 계속 적자였다. 제가 이익을 봤다면 문화재청에서 수리하는 돈을 받으려고 했겠지. 저는 국회의원 신분에서 그렇게 할 수 없다.
 
-- 국회의원의 행동이 반향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했나.
 
▲ 땅값 오르게 하려 한 것이 아니라 적산가옥들이 지금 들어갈 기회가 있는데 많은 사람이 오게 했으면 좋겠다는 게 그게 국회의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일인가. 선거 때도 여기 몇 명 안 사니까 후보들이 거의 안 온다고 한다. 제가 산 14채 집이 이런 거다.
 
-- 민주당 탈당하고 여러 차례 해명했음에도 야당 공세가 거세다. 어떻게 생각하나?
 
▲ 저는 충분히 얘기했다. 더는 정치 할 사람 아니라서 당에 피해 줄 수 없었다. 우리 당에서 믿음을 주고 저를 응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제가 분란을 일으킨다고 보는 분도 있을 것이다. 제가 뭐라고 할 부분이 아니다. 저는 목포를 떠나지 않을 것이다. 일주일에 반은 꼭 목포에 와서 지내겠다. 이것을 어떻게 목포시민들을 위해 내놓을지 지켜보시며 의심하지 말아달라. 믿어주셔서 감사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