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BS 기자부터 찾은 손혜원 “제가 부서질 거라 생각하셨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에 앞서 현장 설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에 앞서 현장 설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손혜원 의원(무소속) 이 23일 자신을 향해 불거진 '투기 의혹'에 대해 "얘깃거리도 안 될 만한 일들이 이렇게 국가 전체를 시끄럽게 만든 것에 대해 국민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손 의원은 이날 나전칠기박물관 설립을 위해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명의로 매입한 목포 적산가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손 의원은 앞서 "궁금한 모든 사안을 제게 직접 물어봐 달라"며 "모든 질문에 제가 답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손 의원은 기자회견을 시작하자마자 SBS 기자들을 찾았다. 손 의원은 "여러분들이 왜 저를 이렇게 자꾸 링 위에 올려놓는지 그 부분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SBS 기자분 오셨습니까? 제가 앞자리에 모셔달라고 했는데 안오셨냐"고 물었다.

 
손 의원은 "저한테 물어보시면 제가 오늘같이 명명백백히 말씀을 드릴텐데 왜 뒤에서 취재를 하고 왜곡된 취재를 해서 세상을 시끄럽게 만드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에 앞서 현장 설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에 앞서 현장 설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또 자신에 대한 '보도량'도 문제 삼았다. 손 의원은 "보좌진을 통해 계속 해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해명은 나오지 않고 새로운 뉴스들이 쏟아졌다"며 "또다른 왜곡 보도가 나오는데 그냥 이렇게 백날 하면 여러분은 제가 부서져서 망가질 거라 생각하실지 모르지만 저도 계속 싸울 것이다. 그럼 세상은 뭐가 되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러분이 저에 대한 악의적인 기사를 쓰는 것보다 부담되는 것은 제가 그렇게 많이 다뤄진다는 것, 그 뉴스의 비중이 부끄러웠다"고도 했다. 
 
손 의원은 모두발언 말미에 "이제는 언론과 싸울 마음이 없다"며 "그러나제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이 취재 대상이 되는 것은 힘들다. 나전칠기 업계 찾아다니는 조선일보 모 기자, 뵙고 싶다. 저한테 그냥 오시지"라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