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바루, 일본 내 유일 완성차 공장 가동 중단..."조달부품 이상"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스바루(SUBARU) 자동차는 일본 내에 유일하게 운영하는 완성차 공장의 가동을 무기한 중단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스바루 자동차는 완성차 공장인 군마(群馬) 제작소의 생산라인을 지난 16일부터 정지했다.



가동을 멈춘 이유는 외부에서 조달하는 주요 부품 가운데 일부에 이상이 있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스바루 측은 원인을 조사해 규명할 때까지 공장을 세울 계획이다. 이번 여파로 벌써 1만대 넘는 생산 차질을 빚었다고 한다.



이상은 핸들 조작을 보조하는 전동 파워 스티어링에서 발견됐다. 스바루에만 공급하는 전용부품이기 때문에 다른 자동차 메이커가 쓰는 부품으로 대체할 수 없어 가동을 멈출 수밖에 없었다.



문제 부품은 이미 출하한 차에도 장착했을 가능성이 있어 리콜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스바루는 이상 원인을 자세히 점검해 대책을 강구할 생각이라고 한다.



군마제작소에서는 소형차 임프레사, 다목적 스포츠차(SUV) 포레스터, 도요타 자동차에 OEM 공급하는 SUV '86 하치로크', BRZ 등 9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생산 물량의 80%가 수출용이며 이중 60%는 주력 미국시장에서 팔린다. 미국에서 판매량은 작년 68만대로 전년 대비 5% 늘어나면서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스바루는 올해 전 세계 공장에서 전년보다 1% 많은 103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중 일본 생산은 2% 줄어든 65만대이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