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우 자택 압수수색…"공익신고 논란 여부와 수사는 별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지난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지난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인 김태우(44) 전 검찰 수사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김 수사관은 현재 공무상 기밀누설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1부는 23일 오전 김 전 수사관의 경기도 용인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기밀유출 혐의 증거 찾기 주력
"공익신고자" VS "사익추구자" 논란

앞서 검찰은 이달 초 서울중앙지검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김 전 수사관이 사용하던 공용컴퓨터의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김 전 수사관의 통화 내용과 이메일 수·발신 기록 등도 분석 중이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공무상 기밀누설 혐의와 관련한 추가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감찰반원으로 재직하며 얻은 첩보, 정보 등을 외부에 어떻게 넘겼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다만 소환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 전 수사관과 함께 청와대서 근무했던 특별감찰반원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확보한 증거를 먼저 면밀히 분석한 뒤 김 전 수사관을 부르겠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우선 압수물 분석에 주력한다는 게 수사계획”이라며 “소환 일정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 없다. 아마 김 전 수사관이 먼저 소환일정을 언론에 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김 전 수사관은 자신을 ‘공익신고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1일에는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겠다며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도 열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사익추구자’라고 선을 긋고 있다. 이 때문에 김 전 수사관의 폭로를 공익신고로 볼 것인지 논란이 일고 있는데 검찰은 김 전 수사관의 공익신고자 지위 여부와 이번 기밀유출 혐의 수사와는 별개라는 입장이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 당시 이인걸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조국 민정수석 등의 지시로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문건을 생산했다고 폭로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이후 지난달 19일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