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리'도 관광세 도입…외국인 관광객에 '10달러' 부과

발리의 꾸따 해변 [AFP=연합뉴스]

발리의 꾸따 해변 [AFP=연합뉴스]

인도·일본에 이어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인 ‘발리섬’도 관광세를 도입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CNN 등에 따르면 발리 주 정부는 환경과 문화보존이라는 명목으로 인도네시아인을 제외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관광세 10달러(약 1만1300원)를 부과할 방침이다. 발리 주 정부는 이미 초안을 마련했다.  
 
와얀 코스테르 발리 주지사는 이날 자카르타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세금을 항공권 가격에 포함하는 방안과 공항 카운터에서 징수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발리 주 정부는 앞으로 관광객도 발리의 환경과 문화를 보존하는 데 일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발리 지방의회 의장은 “관광객들은 우리의 환경과 문화를 즐기러 온다. 그렇다면 그것을 보존하는 데도 기여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전체 인도네시아 관광객의 3분의 1 이상이 몰리는 발리는 관광객들로 인한 환경 오염과 문화재 훼손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발리 주 정부는 관광객이 버리고 가는 쓰레기의 심각성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비닐봉지와 스티로폼, 플라스틱 빨대 등 3가지 제품의 사용을 금지하는 규제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최근 세계 유명 관광지는 연이어 관광세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이달 7일부터 2세 이상의 모든 자국민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1인당 1000엔(약 1만 원)의 세금을 부과했다. 관광세는 항공기와 선박으로 출국할 때 징수한다. 앞서 인도 정부 역시 지난달부터 유명 관광지인 ‘타지마할’의 입장료를 인상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크루즈 관광객이 하루 동안 도시를 관광하는데 11달러(약 1만 2400원)의 세금을 징수해 지역 호텔 손실을 보전하는 데 활용하고,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와 스페인의 바르셀로나도 비슷한 조치를 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