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양주 군부지, 의정부 교정시설 등 유휴 국유지 개발한다

정부가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전국 11곳의 주요 유휴 국유지 개발ㆍ활용에 나선다. 개발 부지는 공공주택 2만2000호, 창업ㆍ벤처기업 보육공간 등으로 활용된다.
 

공공주택, 창업ㆍ벤처 보육공간 등으로 활용

정부는 2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갖고 이런 방안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자료: 기획재정부

자료: 기획재정부

기재부에 따르면 11곳은 수도권에는 ▶의정부교정시설▶남양주 군부지, 강원권에는 ▶원주권 군부지▶원주교정시설, 충청권에는 ▶대전교정시설▶천안 국립축산과학원, 호남권에는 ▶전주지법ㆍ지검▶광주교정시설, 영남권에는 ▶대구교정시설▶부산원예시험장▶창원교정시설 등이다.  
 
이 지역들은 노후 청사ㆍ교도소 및 군부대 등 공공시설의 이전 등으로 확보되는 유휴 국유지로, 면적으로 따지면 693만㎡다.
 
구체적으로 수도권에 위치한 의정부 교정시설 40만3000㎡에는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과 법무타운 조성을 추진한다. 남양주 군부지 24만2000㎡에는 정보기술(IT) 기반 신산업 육성 및 공공주택 공급을 추진한다.
 
원주교정시설 11만3000㎡에는 주거ㆍ의료ㆍ여가 복합 실버타운이 조성되며, 천안 국립축산과학원 418만2000㎡에는 스마트팩토리 등 4차산업 제조혁신파크를 조성할 예정이다. 전주지법ㆍ지검 2만6000㎡에는 문화밸리와 연계한 문화ㆍ창업공간, 창원교정시설 11만8000㎡에는 창업공간 등 도시지원시설이 조성될 전망이다.
 
정부는 국유지 개발을 스마트시티ㆍ도시재생 사업과도 연계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개발된 부지는 공공주택 2만2000호 등 주거 취약계층의 정주 공간과 창업ㆍ벤처기업 보육공간 등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국유재산 토지개발에 2028년까지 16조80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37조원 상당의 생산 유발 효과, 20만5000명 정도의 고용 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자료: 기획재정부

자료: 기획재정부

경제 성장세 및 수출 증가세 둔화를 대비해 내수활성화와 금융지원에도 나선다. 올 상반기에 생활형 SOC 사업에 5조7000억원을 조기 집행하고, 기업투자 촉진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내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321억 달러였던 해외건설ㆍ플랜트 수주액이 대폭 확대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 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장기간 끌어온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부가가치와 고용의 보고인 서비스산업을 획기적으로 육성하여 올해가 서비스산업 활성화의 원년이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