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통사 공시지원금 최고 2.7배로↑ …갤노트9·아이폰X 가격↓

갤럭시노트9(왼쪽)과 아이폰X [중앙포토]

갤럭시노트9(왼쪽)과 아이폰X [중앙포토]

이동통신사들이 휴대전화 공시지원금을 확대하면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9과 애플 아이폰 X 등의 실제 구매가격이 큰 폭 하락했다.  
 
2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 5일 갤럭시노트 9 512G의 69 요금제도 공시지원금을 14만8000원에서 2.7배인 40만원까지 확대했다. 이 밖에도 갤럭시노트 9 128G, 갤럭시S8의 공시지원금도 최고 35만원으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출고가 135만3000원인 갤럭시노트 9 128G의 실제 구매가격은 95만3000원까지 내려갔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아이폰 X의 공시지원금도 조정해 ‘69 요금제’ 기준 지원금을 25만원에서 40만원으로 높였다.
 
KT도 15일 갤럭시노트 9 128G의 공시지원금을 ‘89 요금제’ 기준 15만3000원에서 2.5배인 38만 30000원으로 높였고, SKT도 17일 갤럭시노트 9과 LG G7의 지원금을 확대했다. SKT의 경우 ‘T 플랜 라지 요금제’ 기준 갤럭시노트 9의 지원금은 34만원으로, LG G7은 45만원까지 높아졌다. 공시지원금을 기존의 2.5배까지 확대한 셈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이통사가 지원금을 확대하기 시작하며 다른 이통사들도 경쟁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지난해 8월 출시된 갤럭시노트 9의 공시지원금을 6개월 만에 확대한 것은 고객유치를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하반기 비용 통제가 강화되기 때문에 연초에 지원금을 늘려 시장선점을 하려는 경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