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동대, 11년 연속 등록금 동결…인문사회계열 159만원


【안동=뉴시스】김진호 기자 = 안동대학교는 2019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안동대는 2009년부터 11년 연속 등록금을 인하 또는 동결 하게 됐다.

안동대에 따르면 최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어 2019학년도 학부와 대학원 모두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또 올해 신설되는 창의융합학부 등록금은 인문사회계열 159만6600원, 이공계열 206만2700원으로 책정했다.

안동대 학기당 등록금은 인문·사회 계열 159만 원, 이학·체육 계열 191만 원, 공학·미술 계열 206만 원으로 전국 최저 수준이다.

권태환 총장은 "국립대학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학생들은 등록금 부담에서 벗어나 학업에 열중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2019학년도 학부와 대학원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의 학업지원을 위한 장학금은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며 "대학발전기금 유치 확충과 정부의 각종 지원 사업을 통해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jh932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