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탁현민 후임에 ‘개콘’ PD출신 검토?…靑 “결정까지 언급 어려워”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연합뉴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연합뉴스]

청와대가 탁현민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후임자로 KBS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 연출을 맡았던 서수민 전 KBS PD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인사 내용은 대통령께서 결정하기 전에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조선일보 관련 보도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날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서 PD의 기용설을 보도하며 “서 PD가 개그콘서트를 담당했을 당시 사회 이슈를 코미디와 접목시키며 호평을 받았던 만큼 국민에게 다가갈 수 있는 대통령 행사를 맡는 데 적합할 것이라고 본 것”이라고 전했다.
 
또 서 PD를 임용할 시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여성 30% 기용’ 대선 공약과 관련해 청와대 내 여성 참모 비율을 늘릴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탁 행정관은 지난 7일 사표를 낸 뒤 최근까지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안팎에선 청와대가 탁 행정관의 사표를 이미 수리했지만, 후임 인선을 발표하면서 탁 행정관의 교체를 알리려 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서 PD가 탁 행정관 후임이 아닌 음주운전 사건으로 물러난 김종천 전 의전비서관의 후임으로 임명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의전비서관 업무에 해외순방 등 외교적 의전도 포함돼 있어 현재 의전비서관을 대리해 맡고있는 외교부 출신 홍상우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나 장재복 외교부 의전장의 중용 가능성이 거론된다. 
 
한편 청와대는 공석인 고용노동비서관 등 인사도 검증이 끝나는 대로 순차적으로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