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거리 은행서 대낮 무장강도…'싹쓸이'

무장강도 사건 발생한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은행. [AP=연합뉴스]

무장강도 사건 발생한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은행. [A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무장 강도들이 은행을 습격해 금품을 싹쓸이하고 달아났다. LCI방송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오전 8시 30분쯤 파리의 밀레 은행 샹젤리제 지점에 복면을 쓴 무장괴한 네 명이 들이닥쳤다.
 
강도들은 은행 직원들이 영업점 문을 열 때 총기를 들고 들어와 은행원들을 결박했다. 한 직원에게는 조끼를 입히면서 폭탄이 설치됐으니 움직이지 말라고 위협했다. 이후 은행 금고실에 있던 30여 개의 개인금고를 부수고 안에 있던 금품을 모두 훔쳤다. 이들은 침입 3시간 뒤인 정오쯤 은행을 빠져나갔다.
 
해당 은행은 프랑스 대통령의 거처인 엘리제궁에서 불과 200m 떨어진 곳에 있어 평소 경비가 삼엄했다. 하지만 강도들이 은행 출입문 앞에 ‘공사중’이라는 표지판을 세워 놔 경찰의 의심을 받지 않았다.  
 
정확한 피해액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 은행이 부유층을 상대로 한 프라이빗 뱅킹 영업을 하는 곳인 만큼 피해 액수는 상당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