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청용, "(기)성용이 위해 꼭 우승하겠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이청용이 22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아시안컵 16강 바레인과 경기에서 두손을 마주잡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이청용이 22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아시안컵 16강 바레인과 경기에서 두손을 마주잡고 있다. [뉴스1]

 
"(기)성용이를 위해 꼭 우승하겠다."
 
축구대표팀 이청용(보훔)이 바레인전 후 밝힌 소감이다.
 
이청용은 2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 2019 아시안컵 16강에 선발출전해 연장 끝에 2-1로 승리하는데 기여했다. 
 
'이청용 절친' 기성용(뉴캐슬)은 이번대회에서 부상으로 중도하차했다. 필리핀과 1차전에서 오른쪽 햄스트링을 다친 기성용은 회복이 더뎌 16강을 앞두고 소속팀으로 돌아갔다. 두 사람은 FC서울 2군시절부터 각급 대표팀을 거치면서 우승을 다진 절친이다.
 
이청용은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 인터뷰에서 "많이 아쉬웠다. 성용이는 오래전부터 이 대회를 기다려왔고 기대했다. 준비를 잘해왔다. 제가 옆에서 봐왔다. 성용이가 어떤 마음이었을지 알기에 대표팀을 떠났을때 슬펐다"며 "부상 당한 것에 대해 아쉽지만 그걸 계기로 선수들이 뭉치게 되고, 우승을 꼭 해야겠다는 다짐을 새기게 됐다. 꼭 우승해서 성용이에게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축구대표팀 기성용과 이청용이 2일 오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셰이크 자예드 크리켓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기성용과 이청용이 2일 오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셰이크 자예드 크리켓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오늘 쉽지는 않았다. 이겨서 정말 다행이다. 오늘 경기를 통해서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승리할 수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연장까지 안 갔으면 좋았겠지만 그렇게 되어서 아쉬웠다. 집중력 잃지 않고 이겨서 자랑스럽다."
 
-대회 중간 (여동생 결혼식을 위해) 한국에 다녀왔다.  
"중요한 일이었다. 일정이 타이트하지 않아서 부탁했고 가라는 허락을 들었다. 감사한 마음이었다. 그런거 때문이라도 더 준비를 잘하려고 했다. 앞으로는 더 좋은 경기를 하도록 준비잘하겠다."
 
-6일 휴식을 하고 경기에 나섰다.  
"컨디션이 나쁘지 않았다. 선제골 이후 추가골이 안나왔다. 후반에 고전을 한 거 같다. 앞으로는 체력 싸움이다. 회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연장 전반 추가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지동원이 부상으로 조기 복귀한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연장 전반 추가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지동원이 부상으로 조기 복귀한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절친 기성용이 부상으로 중도하차했다.
"많이 아쉬웠다. 성용이는 오래전부터 이 대회를 기다려왔고 기대했다. 준비를 잘해왔다. 제가 옆에서 봐왔다. 성용이가 어떤 마음이었을지 알기에 대표팀을 떠났을때 슬펐다. 부상 당한 것에 대해 아쉽지만 그걸 계기로 선수들이 뭉치게 되고, 우승을 꼭 해야겠다는 다짐을 새기게 됐다. 꼭 우승해서 성용이에게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
 
-4년전에는 이청용이 중도하차했다. 기성용의 공백으로 부담감이 클 것 같다.
"성용이가 워낙 좋은 역할을 해서 공백이 커보인다. 남은 선수들이 똘똘뭉쳐서 저 또한 더 책임감 있게 대회를 임해야한다. 경기장 안팎에서 할일이 많다.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겠다. 지금 나에게는 한경기 한경기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 어느때보다 간절하고, 준비를 잘하고 있다. 다음 경기에 체력을 다 쏟아서 연장까지 가지 않도록 해야한다."
 
-오늘 위치가 많이 내려왔다.
"경기가 생각대로 풀리지 않고, 워낙 상대가 내려서서 하다보니 윗 공간이 없어서 밑에서부터 숫적으로 우위를 두고 경기를 풀어가고 싶었다."
 
-교체를 요구하는 제스쳐를 취했다.
"일단 감독님과 경기전에 그 시간대에 이야기를 하기로했다. 한경기가 아니라 앞으로도 경기가 있다. 3일뒤 경기를 해야한다.
 
-교체 직후 허벅지에 아이싱을 했다.
"나쁜 상태가 아니다. 아프지 않다. 다음 경기에 나올 수 있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