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청용 "여동생 결혼식, 나에게는 정말 중요한 일이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청용(보훔)이 여동생 결혼식에 대한 진심을 밝혔다. 이청용은 아시안컵 대회 도중 한국으로 일시 귀국해 여동생 결혼식에 참석했고, 다시 대표팀에 합류했다.

한국 대표팀은 2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UAE 아시안컵 16강 바레인과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만난 이청용은 "오늘 경기 쉽지 않았지만 이겨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를 통해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승리를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긴 것 같다. 물론 연장까지 안 갔으면 좋았겠지만 끝까지 집중력 잃지 않고 이길 수 있어서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결혼식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이청용은 "나한테는 중요한 일이었다. 다행히 일정이 타이트하지 않아서 갈 수 있었다. 감독님이 허락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었다. 그런 것 때문에 더 준비를 잘 했다. 앞으로 더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고 말했다.

팀 전체적으로 부진했던 것에 대해서는 "컨디션이 나쁘진 않았는데 선제골 이후 추가골이 안 나와서 후반에 조금 고전했다. 체력 싸움인데 모든 선수들이 회복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다. 회복하고 좋은 컨디션으로 8강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두바이(UAE)=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