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병 논란' 이승우, "성숙하지 못한 행동, 팀에 죄송"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 후반 1-1 상황에서 벤투 감독이 이승우를 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 후반 1-1 상황에서 벤투 감독이 이승우를 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숙하지 못한 행동이었다. 팀에 죄송하다."

 
축구대표팀 이승우(베로나)가 '물병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승우는 2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 2019년 아시안컵 16강전 후반 43분 교체출전해 2-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승우는 비록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지만 팀승리에 기여했다. 머리 먼저 박고 뛰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승우는 중국과 3차전에서 출전기회를 잡지 못하자 물병과 수건을 걷어차 논란이 됐다. 이승우는 이날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모든 선수들은 뛰고 싶고, 경기장에 나가고 싶어 한다. 승부욕이 강하고 축구에 대한 열정이 강하기 때문에 매경기 뛰고 싶다. 들어가서 좋은 모습,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하다보니 성숙하지 못했다"면서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죄송스럽다. 형들과 이야기 하고 잘 마무리했다.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였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승우가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대한민국과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득점에 실패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승우가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대한민국과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득점에 실패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아시안컵 데뷔전 치렀다.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들어가서 조금이라도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서 기쁘다. 남은 기간 동안 잘 회복해서 8강 잘 준비하겠다."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 같은데
"형들이 좋은 얘기 해줬다. 곁에서 큰 도움이 되주셨다. 힘들기 보다는 사람으로 성숙해질 수 있는 기간이었다."
 
-그때 이야기 해줄 수 있나.
"모든 선수들은 뛰고 싶고, 경기장에 나가고 싶어 한다. 승부욕이 강하고 축구에 대한 열정이 강하기 때문에 매경기 뛰고 싶다. 들어가서 좋은 모습,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하다보니 성숙하지 못했다.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죄송스럽다. 형들과 이야기 하고 잘 마무리했다.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였다."
 
-감독님과 무슨 이야기 했나.
"팀 전체적으로 한 이야기였다."
 
-유난히 골욕심이 보이더라.
"항상 경기장에 들어가면 골을 넣고 싶고, 공격포인트 올리고 싶은 마음 크다. 대표팀으로 뛰는 자체가 어렸을때부터 꿈꾼 일이라, 누구보다 하고자 하는 의욕 크다."
 
-벤투 감독의 주문은.
"공격적으로 하라 했다. 안쪽에서 받아서 풀어줬으면 한다고 하셨다."
 
-들어가서 분위기가 바꿨다.
"너무 의욕이 넘쳤고 세밀하지 못한 부분은 아쉬웠다. 팀이 승리해서 8강 올라서 기쁘다. 몸풀때부터 경기 들어가고 싶은 마음 컸다. 더 뛰고 싶었고 도와주고 싶었는데 잘됐다. 기쁘다."
 
-침대축구 겪은 소감은.
"침대축구를 겪으니까 당연히 힘들더라. 보는 것도 힘들더라. 급해지더라. 그러지 않기 위해 최대한 점수차를 벌려야 할 것 같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